서귀포 가정집서 60대 남녀 숨진 채 발견
서귀포 가정집서 60대 남녀 숨진 채 발견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9.0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한 단독주택에서 60대 남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9일 오후 2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9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14분쯤 서귀포시 성산읍에 있는 가정주택 내 창고에서 A씨(63. 여)와 B씨(63. 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웃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씨는 바닥에 누워있는 상태였고, B씨는 목을 맨 채로 있었다. 

경찰은 두 사람의 관계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