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독주 선거판에 ‘유시민 태풍’
김문수 독주 선거판에 ‘유시민 태풍’
  • 뉴스제주
  • 승인 2010.05.13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ㆍ전체 판세 흔들 변수 …‘파괴력 얼마나’ 주목
ㆍ여 “실패한 친노 부활” 맹비난 속 긴장 역력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가 13일 민주당 김진표 후보를 꺾고 경기지사 단일후보로 확정됐다. 한나라당 김문수 후보가 독주해온 경기지사 선거 판도에 변화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전체 지방선거전에도 영향을 미칠 변수가 등장한 셈이다. 한나라당은 “실패한 친노 세력의 부활”이라고 맹비난하며 경계선을 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번 경선은 박빙의 승부였다. 각 당이 모집한 선거인단에 대한 공론조사에서 김 후보가 52.97%를 얻어 47.93%의 유 후보를 이겼다. 반면 일반 여론조사에서 유 후보가 53.04%를 얻어 김 후보(46.96%)를 앞섰다. 두가지를 합쳐 유 후보는 50.48%, 김 후보는 49.52%를 얻었다. 격차는 불과 0.96%포인트, 170여명 차이다.

경향신문 지방선거 보도 자문위원인 강원택 숭실대 교수는 “유 후보가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어 전화조사 자체가 유 후보에게 유리했다”며 “공론조사가 절반이라지만 여론이 영향을 많이 미치는 경선”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경기 당원만 30만명인 민주당에서는 선거인단 모집과 경선 선거전에서 안이했다는 자성이 나온다. 당원이 8000명에 불과한 국민참여당에는 유 후보의 열성 지지자들이 몰려 역전극을 이뤄냈다는 평가다.

관건은 ‘단일후보 유시민’의 경쟁력과 파괴력이다. 분석은 엇갈린다. 유 후보가 젊은층과 개혁성향의 유권자, 친노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이끌 것이라는 게 긍정적 평가다. 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지방선거는 투표율이 낮기 때문에 열성적 지지층을 가진 후보가 유리하다”고 밝혔다.

반면 호남 출신 유권자 등 전통적 민주당 지지자들의 결집력이 약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광역단체장 후보인 유 후보와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 후보, 지방의원 후보들이 겉돌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서울과 인천 등 전체 지방선거 판도에 끼칠 영향에도 비슷한 진단이 나왔다. 전선은 ‘친노 대 친이’ ‘진보 대 보수’로 더욱 명확해졌다. 이에 정체된 현 구도를 흔들어 주목을 끌고, 노무현 전 대통령 1주기 전후에 친노 결집을 이룰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의 전체적 구심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나라당은 격렬하게 유 후보를 비난했다. 강력한 경쟁자를 만난 김문수 후보 측은 논평에서 “실패한 친노세력의 위장개업 쇼”라며 “선거판만 벌어지면 여기저기 기웃거리는 전국구 철새, 일은 안하고 말만 많은 메뚜기 후보”라고 비난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선거자금 40억원을 ‘펀드’라는 이름으로 불과 사흘 만에 모은 사람”이라며 경계의 시선을 보냈다.

‘노무현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임했던 유 후보는 16, 17대 국회의원을 지내다 2006년 참여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이 됐다. 18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11월 국민참여당에 들어가 서울시장 도전을 저울질하다가 ‘친노의 큰누님’이라는 한명숙 전 총리가 민주당 후보가 나서자 경기지사로 선회했다.

유 후보가 본선에서 김문수 후보에게 승리하면 야권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실패하면 ‘야권과 지지층 분열’의 책임까지 져야 할 판이다. 정치인생이 걸린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