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어려운 제주경제 회생 적임자는 바로 나!”
현명관, “어려운 제주경제 회생 적임자는 바로 나!”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0.05.22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1호광장 개소식부터 제주시청앞 대규모 출정식...세몰이 본격 스타트!

강상주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와 단일화에 대한 전격 합의를 하고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가다듬은 현명관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서귀포 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시작으로 제주시청에서 가진 대규모 출정식으로 제주 전역에 세몰이에 전격 나섰다.

▲ 탤런트 이상인씨가 현명관 후보 지지 찬조발언 모습<사진- 현명관 후보 홈페이지>

현명관 후보는 22일 비가오는 날에도 불구하고 도내, 외 유력인사들과 많은 서귀포지역 지지자들이 참석하여 일호광장에 있는 서귀포 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성황리에 진행했다.

이날 현명관 후보는 "서귀포 인구가 하루가 다르게 줄고 있고 아이들은 교육 때문에 빠져나가고 감귤과 관광산업이 전체적으로 위기에 처해 있다"라면서 "혁신도시에 초일류 중고교를 유치하고 명품교육도시 만들어 서귀포시 신시가지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라면서 경제도지사로 어려운 현실속에 무너지고 있는 제주를 살려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현 후보는 "제2관광단지를 성형미용 특화 의료관광지로 만들어 살기 좋은 구시가지를 만들겠다"며 "명품 서귀포 감귤 전략생산기지를 만들어 감귤산업을 살리겠다"라면서 "이제 행정전문가 시대는 끝내야 된며, 또한 "몰래카메라를 들이대며 공작정치를 일삼는 구태 세력은 청산돼야 한다"라면서 우근민 후보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날 서귀포지역 개소식 찬조연설로 나선 김용하 제주도의회 의장은 "제주가 낳은 대한민국 경제계 거물 현명관 후보만이 제주 경제를 살릴 적임자"라면서 "서귀포가 잘 살기 위해서는 도지사도 경제 경험이 풍부하고, 기업 마인드가 있는 경제전문가로 바뀌어야 한다"며 현 후보의 지지를 당부했다.

이날 탤런트 이상인씨, 허정옥 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이사장, 시인 채바다씨도 찬조연설에 나서 경제도지사 현 후보에 표를 몰아 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성황리에 서귀포 연락사무소 개소식을 마치고난 후 제주시로 자리를 옮긴 현명관 후보는 오후 7시 제주시청 앞에서 엄청난 인파를 대동하고 출정식을 거행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고계추 前 제주도개발공사사장과 김경택 前 JDC 이사장, 양대성의원, 등 도내, 외 유력인사들과 1500여명이 넘는 대규모 지지자들로 시청 일대가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출정식이 열린 자리에서 연단에 오른 현명관 후보는 “전국에서 최고로 잘살던 제주지역이 언제부터인가 전국에서 1인당 소득이 꼴지에서 3, 4등이며, 제주 생명산업인 감귤농업은 죽기 일보 직전이고 관광산업은 3류로 전락할 위기”라면서 현재의 제주실상을 거침없이 지적하면서 “도지사로 나서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들었던 대부분의 이야기가 바로 ‘제주경제를 살려달라’라는 이야기”라면서 “이대로는 안된다고 생각하기에 내가 이렇게 도지사 선거에 나섰고, 나섰기에 반드시 승리하여 쇠퇴하는 제주경제를 반드시 살리도록 노력, 아니 반드시 살려낼 것을 약속한다”라고 이번 선거에 나선 자신의 의지를 강한 어조로 피력했다.

이어 현명관 후보는 “지난 도지사는 모두 행전관료 출신들로 업적이 많은 것은 인정 하지만 경제 발전부분에서는 상당히 마인드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세계는 경제전쟁중이며, 무엇을 먹고 살것인가를 두고 먹느냐, 먹히느냐의 처절한 사투를 벌이고 있다”라면서 “우리 스스로 먹고 살 수 있는 경제적 자생력이 없기에 중앙정부 눈치만 보는 이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기에 거짓의 제주특별자치도가 아닌 현명관이 만든 진정한 특별자치도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역설했다.

이어 현 후보는 “제주도지사를 비릇하여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많은 후보들이 경제발전공약을 내세우고 있지만 이는 경제 경험과 인맥, 그리고 경제를 보는 안목과 비전이 있을 때 가능한 일이다”라면서 “삼성물산 건설부분 사장을 맡을 당시 이명박 당시 현대건설 사장과 가근한 친분을 쌓았기에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여 제주도지사가 되면 대통령과 직접 만나 얘기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30대 글로벌 그룹 대표들과도 제주 발전을 위한 자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임기내 제주경제를 위한 전략적 마케팅 계획이 완성될 것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주지역 공직인사들은 능력이 충분히 있으며 보다 많은 개발을 할 수 있는 역량도 충분히 있다”라면서 “이러한 공무원이 선거때마다 줄서고, 눈치보는...그러한 조직이 있어서도 안되며, 앞으로도 없어져야할 폐단”이라고 그동안의 공직사회의 폐단을 지적하면서 “나는 현명관 맨도 없고 계파도 없기에 조직 내 갈등봉합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현명관 후보는 “한라산 경제 기적, 반드시 만들어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일등 제주, 일등경제를 말들어 나가겠다”라면서 “저 현명관에게 기회를 준다면 제가 가진 모든 경험과 자산으로 여러분들과 손을 잡고 제주 발전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라면서 적극적으로 지지해줄것을 호소했다.

한편, 이날 현명관 후보는 작심하듯 “몰래카메라 들이대는 공작 정치하는 구태세력은 청산되어야 한다.”라면서 “수단과 방법 안가리고 무자비하고 치졸한 방법으로 당선만 되면 된다고 생각하는 후보가 어떻게 갈등을 풀고, 통합의 제주를 만들 수 있겠느냐“라면서 우근민 후보를 겨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