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녀’ 1인시위, 교과부 “교사임용 사전예고제 도입”...이주호 장관, 임용시험 준비생 고충 듣고 제도 개선 약속
‘노량진녀’ 1인시위, 교과부 “교사임용 사전예고제 도입”...이주호 장관, 임용시험 준비생 고충 듣고 제도 개선 약속
  • 뉴스제주
  • 승인 2010.10.1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일명 ‘노량진녀’로 불리는 한 임용고시 준비생의 1인 시위로 교육과학기술부가 내년부터 초·중등교사 임용시험과 정원을 최소 6개월 전에 알려주는 사전예고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 내년부터 시행될 초·중등교사 임용시험과 정원부터 최소 6개월 전에 알려주는 사전예고제 도입 약속을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약속받아낸 일명 ‘노량진녀’ 차영란 씨. 인터넷에 그의 1인시위 동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YTN 화면 캡처)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19일 “교사 임용정원을 시험 직전에 알리는 것이 불합리하다는 민원이 계속 제기돼 사전예고제 도입을 검토 중”이라며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임용고시 준비생을 배려한 교과부의 이러한 결정은 노량진녀 차영란 씨의 당찬 용기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1년간 임용고시를 준비해온 차 씨는 지난달 중등 임용시험에서 자신이 목표로 삼았던 공통사회 과목이 탈락돼 아예 채용 계획조차 없다는 사실을 알고 큰 좌절과 허탈감에 빠졌다.

이런 불합리한 문제를 항의하기 위해 차 씨는 지난 18일부터 이주호 교과부 장관을 면담하게 해달라며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후문 앞에서 1인 시위에 벌였다. 차 씨의 끈질긴 요구가 통했는지 이 장관과의 공개 면담이 성사됐다.

이 면담으로 이 장관은 교사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의 고충을 전해 듣고 앞으로 임용시험을 치르기 전 최소 6개월 전에 채용 예상 인원을 가공고하고, 시험 직전에 정확한 인원을 확정 공고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법령으로는 매년 초·중등 교사를 신규 채용할 때 임용시험 20일 전에 채용 정원을 시도 교육청이 공고하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임용시험의 사전 공고 기간이 짧아 예비교사를 지원하는 준비생들은 교사 채용 정원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임용시험을 바라보다가 무산되는 어처구니없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반면 교과부는 교사 채용과 관련된 국가 예산이 9월이 돼서야 확정되기 때문에 시험이 임박해 채용 정원을 공고할 수밖에 없다. 또 현직 교사 중 명예퇴직하거나 개인적인 사유로 퇴직하는 교사들의 수를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1년 단위로 채용 공고를 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었다.

실상 교사 임용관련 제도는 교과부로서도 좀처럼 풀기 어려운 문제였다. 그러나 한 임용시험 준비생이 나서 부처 장관으로부터 제도 개선을 위한 약속을 받아냈다는 점에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되고 있다. 그래서인지 차 씨가 이 장관에게 공개 데이트를 신청하는 1인 시위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기사제휴 - 뉴스한국 고동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