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입장 대변, 로드맵 발표 중단"
"해군입장 대변, 로드맵 발표 중단"
  • 곽현근 기자
  • 승인 2007.04.0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당 제주도당 5일 긴급 성명 발표, 김 지사 "주민의 뜻에 따라 반대 입장 표명 해 줄 것"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5일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김태환 도지사는 "주민들의 뜻에 따라 군사기지 문제에 대해 반대입장을 표명해 줄 것을 "촉구했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김태환 도지사가 6일 오전 일방적인 군사기지 '로드맴'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현재 해군기지 문제는 위미1리, 위미2리, 화순지역 대부분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며 마을 총회 등을 통해 공식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지사가 4.3 59주젼 위령제에서 "4.3의 아픔을 이제 평화와 인권이 살아 숨쉬는 세계평화의 섬으로 우뚝 솟아내야 한다"고 한 말이 진정 마음에도 없는 빈말 이었냐"며 "진정 4.3 영렬들께 부끄럽지 않느냐"며 따져 물었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무엇보다 한미FTA 타결로 도민들이 상심하고 있는 상황이며 국회 비준 대책 등에 대해 도민적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일각에서는 궁지에 몰린 김 지사가 '국면전환'을 위해 해군기지 로드맵을 발표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며 우려했다.

이어 "전해진 바에 따르면 제주도가 로드맵 발표를 통해 여론조사 또는 주민투표를 실시하게 되면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해군측에서는 반대 여론이 가장 낮은 지역을 해군기지로 추진한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6일 로드맵을 발표한다고 하면서 찬성, 반대단체, 도청까지 포함된 다자협의체에서 조차 논의가 안 된 상황인 점을 감안하면 도대체 로드맴 발표의 저의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김 지사가 먼저 나서서 일방적으로 로드맵을 발표하는 것은 결국 해군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으로 밖에 이해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노당 제주도당은 "김태환 제주도지사의 일방적 로드맵 발표를 즉각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현재 후보지로 거론되는 화순지역 주민들이 생존권 수호를 위해 반발하는 만큼 주민들의 뜻에 따라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