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호태풍 '메아리' 대비 도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개최
제5호태풍 '메아리' 대비 도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개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1.06.2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주말부터 제5호 태풍 ‘메아리’의 영향권에 들어선 제주도는 이날 오전 11시 재난종합상황실에서 道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대책본부에는 본부장인 우근민 도지사와 군ㆍ경 교육청 등 8개 유관기관 및 본부 각 지원반장, 행정시 부시장 등 27개 부서의 참여로 꾸려졌다.

이번 회의는 각 소관별로 태풍을 대비한 준비 및 현장 활동 사항을 보고받고,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제 확립 및 각 지원반의 역할을 하달했다.

회의를 주재한 우근민 지사는 우선 예비특보 단계부터 철저한 상황관리 체계를 철저히 갖추고 한 발 빠른 신속한 대응태세를 구축, 재난에 대비토록 당부했다.

또한 각 취약시설 소관부서에서는 대규모 건설공사장, 상습침수지역, 등 재해취약시설에 대하여는 국장 및 과장 등 간부들이 직접 현지 확인 등을 실시간 점검하여 재해위험요인을 제거하고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태풍에 동반한 폭우에 도로와 저지대 지역의 침수로 노후 된 교통신호등․가로등· 보안 등의 감전사고에 대비하여 지속적인 관리와 특별관리 대책을 수립할 것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각 재난관리 유관기관에서는 업무소관별 피해 우려 지역에 대해서는 담당자(1지역-1담당공무원-1현장관리관)를 지정하고 민·관·군의 협조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재난예방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안전의식 제고와 철저한 사전대비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도민 각자가 태풍에 대비하여 주택 등 소유시설물을 사전에 자체점검 및 안전조치를 취하고, 태풍 예보가 발령되면 위험지역에 있는 주민들은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의 안내에 따라 안전지대로 신속히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부터 제5호태풍 “메아리”를 대비한 비상관리체제로 재난안전대채본부를 전환하고 24시간비상대응체제로 대책본부 상황실을 가동 하고 있다.


<김명현 기자/저작권자(c)뉴스제주/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