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정부 '중부권 폭우' 부실대책 추궁
국회 행안위, 정부 '중부권 폭우' 부실대책 추궁
  • 뉴스제주
  • 승인 2011.08.0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5일 전체회의를 열어 서울, 경기 등 중부권 기습폭우 피해에 따른 정부의 부실대책을 강력히 추궁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이구동성으로 행정안전부와 소방방재청의 늑장대응을 비판했다. 그러나 오세훈 서울시장의 출석 여부에 대해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 서병수 의원은 "기상청이 서울과 경기도에 홍수특보를 발령한 후 소방방재청이 국가안전관리전산망을 통해 유관기관에 재난방지 활동을 시달하는데 36∼38분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고흥길 의원도 "행안부와 소방방재청이 집중 호우에 대한 예방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소남 의원은 "지난해 9월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지하철 역사와 건축물이 침수됐고, 당시 침수예방 대책을 강력하게 요구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윤석 의원은 "산림청이 4차례나 서초구청 담당자에게 27일 산사태에 대한 경고를 보냈다"며 그 문자를 받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면 정부가 책임자에 대해 재발방지 차원의 경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규식 의원 역시 "산림청이 산사태 발생 전인 26일 오후 우면산 산사태와 춘천 산사태예보를 했는데 소방방재청은 이를 알지 못했고 대피문자도 발송되지 않았다"며 "통합 재난관리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출석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 장세환 의원은 "수해수습을 진두지휘해야 할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매달리고 있다"며 오 시장의 출석을 요구했고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도 "행안위 의결로 서울시장 출석을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나라당 김정권 의원은 "오 시장이 출석하면 수해대책 회의가 정치공세의 장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며 반대의사를 명확히 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