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회견 시민단체 반응… "정치적 꼼수" vs "비장한 각오"
오세훈 회견 시민단체 반응… "정치적 꼼수" vs "비장한 각오"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시장직을 걸겠다고 선언하자 진보성향 시민단체는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꼼수"라며 비난하는 한편 보수단체들은 "비장한 각오를 드러낸 것"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부자아이 가난한아이 편가르는 나쁜투표 거부 시민운동본부'는 이날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꼼수"라며 "서울시민들을 우롱하고 모독한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는 시민들을 협박해 투표장으로 나오도록 한 것과 다름없다"며 "반민주적이고 반시민적인 처사"라고 날을 세웠다.

또 "투표 전 투표 결과를 시장직과 연계함으로써 순수한 정책투표를 타락한 정치투표로 변질시켰다"며 "투표율을 높여 시장직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민투표 청구를 위한 시민서명을 진행한 복지표퓰리즘 추방국민운동본부는 "오 시장은 투표 성사를 위해 비장한 각오를 내비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일 투표율 33.3%가 넘는다면 불란을 자처한 곽노현 교육감과 서울시 의회 허광태 의장은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기자회견을 통해 "24일 치러질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을 걸어 그 책임을 다하겠다"며 개표조건인 투표율 33.3%가 미달되면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