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吳시장 '벼랑끝 전술'에 당혹
친박계, 吳시장 '벼랑끝 전술'에 당혹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을 걸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한나라당 친박(박근혜)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주민투표 참여율이 33.3%에 미달해 오 시장이 사퇴하게 될 경우 10월에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를 치러야 하고, 그렇게 될 경우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의 대권가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오 시장이 시장직에서 사퇴하고 야권에 시장직을 빼앗기게 되면 한나라당은 내년 총·대선 수도권 전선에서 불리한 선거를 치러야 한다. 또 치열하게 대치해온 여야간의 복지논쟁에서도 사실상 패배를 인정해야 한다.

때문에 친박계는 오 시장의 '시장직 연계' 방침에 반발하면서도 일단은 투표율을 높여 서울시장 재보선을 치르는 것만은 막아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오 시장의 시장직 연계 발언을 철회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서울 강서갑이 지역구인 친박계 구상찬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이 한 개인의 정치적 목적에 의해 좌우되면 안된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구 의원은 "당 지도부는 오 시장의 시장직 연계건을 철회시켜야 한다"며 "서울 지역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은 그렇지 않아도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어려운데 시장없이 총선을 치를 가능성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서대문갑이 지역구인 이성헌 의원은 "이미 본인이 (시장직 연계) 이야기를 했는데 지금와서 말하면 뭐하겠느냐"며 "지금 상황에서는 투표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친박계 이한구 의원은 "당혹스럽긴 하지만 (오 시장) 본인이 선택을 그렇게 했으니 최대한 지원해줘야 할 것"이라며 "처음부터 너무 안 키웠다면 좋았겠지만 이미 이렇게 키운 것을 어쩌겠느냐. 여기서는 막아야지"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친박계라고 해도 사람마다 다 입장이 다르지만 다소 미온적이던 사람들도 저렇게 시장직까지 걸고 나서면 당을 사랑하는 입장에서 미온적 대처를 할 수 없다"며 "잘못하면 (민주당의) 무상복지 시리즈가 힘을 받는데 그것은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유기준 의원은 "단호한 의지를 보이는 것은 좋지만 시장직까지 걸 문제인가 싶다"며 "혹시라도 재보선을 치르는 상황이 되면 당에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나 "그래도 강한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