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당내 복지 논쟁 시작해야"
남경필 "당내 복지 논쟁 시작해야"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남경필 최고위원은 28일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무효화와 관련, "투표 과정과 평가에 대한 당내 논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형사고가 났으면 이에 대한 원인을 평가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이번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시장직을 사퇴한 오세훈 서울시장을 겨냥, "집권여당이 한 개인에게 끌려다녔다"며 "(차기 서울시장 후보 선정 과정에서) 인물을 먼저 상정하고 거기에 따라가는 우를 반복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문제는 보편적 복지를 택하고 우선순위에서 뒤에 있는 것은 선택적으로 해 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토론과 논쟁을 통해 당의 방향과 정책을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차기 서울시장을 선출하는 10·26 재보궐선거와 관련, "필연적으로 중도성향의 유권자 마음을 잡을 수 있는 당의 노선과 철학을 갖춰야 한다"며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복지를 확대하는 것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것을 받아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부터 당이 총력을 기울여 토론해 복지와 관련된 결과를 내고 그 가운데 당 하나가 돼서 서울시장 선거를 치러야 우리는 승리를 만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인 남 최고위원은 국회 비준안 처리를 앞두고 있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과 관련해 "물리적 충돌이 있는 한 강행처리 하지 않겠다"면서도 "논의조차 못하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 아니다. (외통위에) 상정하게 해 달라"고 민주당에 당부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