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점령군처럼...도민의 생명. 재산 유린" 규탄!
"경찰, 점령군처럼...도민의 생명. 재산 유린" 규탄!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1.09.0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철, 윤춘광, 강경식, 박주희, 이석문 의원 등 5명, '해군기지 ' 평화적 해결 촉구 단식농성

제주특별자치도의회 5명의 도의원들이 5일 오전  '제주해군기지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박원철(민주당·한림읍) 의원, 윤춘광(민주당·비례대표) 의원, 강경식(민주노동당·이도2동 갑) 의원, 박주희(국민참여당·비례대표) 의원, 이석문 교육의원 등 5명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식농성 시작을 알렸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강정마을 공권력 투입에 대한 사과와 철수', '주민투표 수용', '구속자 석방'과 '해군기지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점령군처럼 대규모 경찰병력을 강정마을에 투입, 비폭력으로 저항하던 주민들을 연행했다”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이 유린당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도지사는 수수방관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여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도민 대표기관인 지방의회를 무력하게 만드는 처사 등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선언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의사일정 보이콧과 중앙청사 1인 시위 등은 의원전체회의를 통해 결정될 사안"이라 말하고 "단식 농성은 의원 개별적 행동”이라는 입장을 전한 후, 곧 바로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고병택기자/저작권자(c0뉴스제주/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