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섭 "박근혜·정몽준 공방, 정말 딱해"
이만섭 "박근혜·정몽준 공방, 정말 딱해"
  • 뉴스제주
  • 승인 2011.09.0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6일 한나라당 대선 주자인 박근혜·정몽준 전 대표간의 신경전에 대해 "두 사람이 서로 치고 받고 하면 상대방(야권)이 좋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장은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상도입니다'에 출연, 진행자로부터 "정몽준 전 대표가 박 전 대표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등 공세를 취하고 있는데 이를 어떻게 보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전 의장은 "정말 보기에도 딱하다"며 "두 사람은 초등학교 동창이고 같은 정당의 대표를 지낸 사람들 인데, 이런 사람들이 인신공격, 이전투구를 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언론은 정 전 대표가 박 전 대표를 공격해 자신의 존재감을 높이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분석하던데 이는 정 전 대표에게 여론상 불리한 것"이라며 "그러니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나라를 위해 큰 일을 하겠다는 사람은 좀 더 의연하고 상대를 포용하는 아량을 보여야 한다"며 "언행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전 의장은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부상하고 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반한나라'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 "안 원장이 당에 비판적인 이야기를 한 것은 야당의 비판과는 다른 것"이라며 "국민의 소리라고 생각하고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여준 전 환경장관이 안철수 원장을 정치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윤 전 장관은 생각도 건전하고 타협할 줄 알고 정국을 보는 눈이 아주 정확하다"며 "그런 사람이 안 원장을 돕겠다고 한다면 건전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힘을 합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가 비밀수첩에 나라를 위해 계속 일해야 하는 사람은 동그라미, 절대 정치를 하면 안 될 사람은 가위표,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사람은 세모 표시를 해뒀는데 윤 전 장관은 동그라미 두 개"라고 덧붙였다.

그는 "안 원장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다면 내년 총선과 대선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안 원장이 정치에 나선다면 더러운 물 속으로 뛰어든다는 생각으로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전 의장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무상급식 주민투표 실패 원인에 대해서는 "오 시장이 의회와 타협을 시도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투표를 밀어 붙였기 때문에 그렇게 됐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가난한 학생, 부자학생을 나누는 것은 국민 통합에 역행한다고 생각해 (주민들이) 투표를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