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정부는 소값폭락에 적극 나서라!!"
"청와대와 정부는 소값폭락에 적극 나서라!!"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2.01.0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소 사육농가들, 도청에서 ‘소값 안정과 사료값 인하 요구'촉구
사료값은 학루가 멀다고 오르고, 소값은 매일 떨어지고...도대체 어떻게 살라고 하는 것이냐!!”

하염없이 떨어지는 소값 폭락에 농민들은 도청앞에서 그동안 담아두었던 분노를 표출했다.

전국한우협회 제주도지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등 농민 50여명은 오늘(5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소값 안정과 사료값 인하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를 주도한 김수만 한우협회 제주도지회장은 “청와대와 기획재정부에서는 농촌의 현실은 외면한 채 경제논리만 앞세워 FTA로 40%의 관세철폐에 따른 대책은 마련하지 않고 농업분야의 빅딜과 미국산 쇠고기 위생검역조건 완화를 통해 한우산업을 말살하려는 정부를 심판하기로 했다”면서 농민들의 고통을 외면한 MB정부를 향해 비난의 칼을 높이 세웠다.

이어 김 회장은 “지난해 12월 김종훈 외교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 FTA가 발표되고 미측이 2008년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에 따라 협의를 요청해오면 한국 정부는 미국의 쇠고기 수출을 위한 시장접근을 증대시키는 협의를 기꺼이 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며 미국입장만을 고려한 굴욕적 정부로 인해 국내 한우산업은 말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이런 희생을 당한 한우농가에는 불안을 잠재울만한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국익을 위한다는 명분’ 하에 한우산업에 지속적인 희생을 강요하며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한 어조로 무능한 정부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김 회장은 “특히 농민들은 지난해 발생한 구제역의 악몽이 가시기도 전에 축산업에 대한 각종규제로 농민들의 시름은 깊어가고 사료값 폭등과 소값 폭락으로 빚에 허덕이다 삶을 비관해 자살을 생각하기에 이르렀다”며 현재 농민들이 가진 고통의 심정을 표했다.

이어 김 회장은 “먼저 정부는 한우산업 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수매와 도태유도 장려금을 확대하고,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한 사료자금 지원확대와 사료구매자금 상환을 연장해야 한다”며 “이와더불어 비육우 가격 안정제도를 즉각 도입과 송아지 생산 안정제 보전금액을 확대하고, 정부는 한우산업의 안정적 유지를 위한 과감한 예산지원과 보조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특히,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이 한미 FTA 빅딜 대상이 되는 것을 결사반대하며, 정부와 농협은 한우소비 촉진을 위해 과감하고 적극적인 예산집행과 할인행사를 실시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국한우협회 소속 10개 시도지회를 비롯한 136개 지부에서는 수백대의 차량에 한우 수천여두를 싣고 오는 1월 5일부터 한우반납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