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정 前 도의장, 18년째 사랑나눔 이어가 ‘화제’
강신정 前 도의장, 18년째 사랑나눔 이어가 ‘화제’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3.01.3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쌀 500포 기증...지금까지 2억6천만원 상당 지원

▲ 강신정 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제주도의회 의장을 지낸 전직 정치인이 18년째 지역 주민과의 약속을 실천해 도민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그 주인공인 바로 강신정 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이다.

강 前 의장은 지난 ‘95년 6월 27일 지방선거 당시 내걸었던 약속을 도의원이 끝난 지 한참 되었음에도 한해를 거르지 않고 지키고 있다.

당시 강 前 의장은 ‘95년 제5대 도의원으로 당선되자, 선거구 주민들에게 “의정활동비를 한 푼도 쓰지 않고 지역사회에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리고 강 前 의장은 설 명절이 다가오면, 어김없이 18년째 지역구인 건입동과 화북동, 삼양동, 봉개동 주민자치센터를 방문하여 쌀을 기탁해오고 있다.

강 前 의장은 지난 18년 동안 기증한 쌀은 9000포로 2억6천만원이 넘는 금액이다.

최근 강 前 의장은 ▲ 건입동에 120포, ▲ 화북동 160포, ▲ 삼양동 120포, ▲ 봉개동 100포 등 500포를 기탁했다.

그리고 이번에 기탁된 쌀은 노인, 장애인, 한부모 등 사회취약계층과 경로당에 고루 전달된다.

이에 강 前 의장은 “한번 지킨 약속은 움직일 수 있을 때까지는 멈추지 않고 계속 실천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한편, 강 前 의장은 제 5, 6대 도의원을 역임하고, 제6대 도의원 전반기 의장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