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故고태문 육군대위 ‘이달의 6․25전쟁영웅’에 선정
제주출신 故고태문 육군대위 ‘이달의 6․25전쟁영웅’에 선정
  • 이용언 기자
  • 승인 2013.02.0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출신의 고태문 당시 육군대위가 국가보훈처의 올해 ‘이달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됐다.

고태문 대위는 1929년 1월 3일 제주도 구좌읍 한동리에서 태어나 1950년 6․25전쟁당시 육군에 입대해 소위로 전쟁에 참가했으며 1951년 펀치볼 동부 884고지 등 전투에서 과감한 육탄공격을 개시 고지를 다시 확보함으로써 군단이 목표로 설정한 곳에서 포위 태세를 갖춰 향후 전투에 중요한 지점을 선점했다.

또 1952년 11월 5사단 27연대 예하 9중대장으로 고성 351고지 전투 중 백병전으로 고지를 사수하다 적탄을 맞고 “끝까지 진지를 사수하라”는 말을 남기고 전사한 전쟁 영웅이다.

올해 ‘이달의 6․25전쟁영웅’ 중 11월 전쟁영웅으로 선정된 고태문 대위는 제주도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포함됐으며, 제주시내 신산공원에서 6․25참전기념탑과 고태문 대위의 흉상을 만날 수 있다. 유족으로는 무남독녀인 고옥희여사와 사위인 윤두호 교육의원을 두고 있다.

고태문 대위 외에도 Paul L Freeman, 진두태, J.P.Carne, 홍재근, 김창혁, 안낙규, 김재옥, 차일혁, Robert R. Martin, 신철수  12명을 선정돼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 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유족들을 초청해 선정패를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