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고산습지내 38종 수서곤충 서식
한라산 고산습지내 38종 수서곤충 서식
  • 양봉성 기자
  • 승인 2008.04.1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자원연구원(원장 고권택)은 한라산 고산습지의 현황 및 자연생태계 정밀조사를 통한 학술적.자원적 가치를 조명하고, 고산습지의 효율적인 보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주대학교, 제주양서류생태연구소 등과 공동으로 한라산 고산습지내 동물상 조사를 지난해 5월부터 실시하고 있다.

한라산 고지대에 있는 백록담, 사라오름, 어승생악, 1100습지, 숨은물벵뒤, 물장올, 물찻오름, 동수악 등 8개 지역의 고산습지를 중심으로 동물상 조사를 한 결과, 한라산 고산습지에서 조사된 수서곤충은 총 5목 15과 38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중에는 아직까지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제주도 미기록종 3종도 추가로 관찰됐다.

발견된 미기록종은 꼬마손자물벌레(Micronecta guttata), 연못하루살이(Cloeon dipterum), 애우묵날도래 KUb(Apatania KUb) 등 3종이다.

해발고도에 따른 습지별 개체수는 해발 약 900m에서 1300m사이에서 종 수와 개체수가 비교적 많이 확인됐는데, 사라오름인 경우 개체수는 가장 많지만 종 수는 가장 적었다.

이는 사라오름 습지의 경우 만수시의 수심이 50㎝이하로 낮고 바닥이 드러나는 시간도 많아 채집된 물방개 일부 종 외에는 서식조건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고산습지내 수서곤충 분포특성에 대한 조사결과는 오는18일 한국환경생태학회에서‘한라산내 습지의 수서곤충 분포 특성’이라는 제목으로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월에는 한국습지학회에‘한라산내 습지의 환경적 특성 및 유형’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환경자원연구원은 이번에 발표되는 수서곤충의 분포현황 등 곤충자원에 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내년까지 지속적인 추가 정밀조사를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한라산 고산습지의 학술적, 자원적 가치를 재조명시킴은 물론 습지 내 생물 종 다양성의 보전 및 고산습지의 효율적인 보전을 위한 자료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