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2014][종합2보]김연아 2연패 보인다 … 쇼트프로그램 1위 74.92점
[소치2014][종합2보]김연아 2연패 보인다 … 쇼트프로그램 1위 74.92점
  • 뉴스제주
  • 승인 2014.02.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치(러시아)=뉴시스】김인철 기자 = 피겨여왕 김연아가 19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어릿광대를 보내주오(Send in the Clowns)'를 연기하고 74.92점을 기록하자 손인사를 하고 있다. 2014.02.20. yatoya@newsis.com 2014-02-20
【소치(러시아)=뉴시스】김희준 기자 = 김연아(24)가 '피겨 여왕'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올림픽 2연패를 향한 힘찬 출발을 알렸다.

김연아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74.92점을 획득했다.

김연아는 완벽에 가까운 연기로 30명 중 1위로 쇼트프로그램을 마쳤다.

밴쿠버올림픽 영광 재연을 위해 재차 링크에 올라선 김연아는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뽐냈다. 기술점수(TES) 39.03점을 받은 김연아는 예술점수(PCS) 35.89점을 얻어 고득점을 완성했다.

74.92점은 지난해 12월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에서 우승할 당시 73.37점보다 높은 기록이자 본인의 시즌 최고점수다.

노란색 드레스로 단장한 김연아는 천천히 링크를 돌며 분위기를 익힌 뒤 가빠진 숨을 고르면서 음악이 나오길 기다렸다. 다소 굳어졌던 표정은 배경음악인 '어릿광대를 보내주오(Send in the Clowns)'의 선율이 흐르자 언제 그랬냐는듯 단번에 풀어졌다.

힘차게 빙판을 누비기 시작한 김연아는 기본점수만 10.10점에 이르는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보기 좋게 성공하며 가산점(GOE) 1.50점을 챙겼다. 점프의 높이와 비거리를 감안하면 GOE은 조금 낮았다.

최대 관건이었던 첫 점프를 무사히 마친 김연아는 트리플 플립 점프 역시 깔끔하게 뛰었다. 심판진은 트리플 플립에 1.10점의 GOE를 부여했다. 이어진 플라잉 카멜 스핀에서 김연아는 레벨 4(포)에 0.93점의 GOE로 무결점 연기를 이어갔다.

다음 과제는 10%의 가산점이 붙는 더블 악셀 점프. 앞서 두 차례 점프에서 자신감을 얻은 김연아에게 더블 악셀은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김연아는 군더더기 없는 동작으로 더블 악셀에 걸린 3.63점의 기본 점수와 1.07점의 GOE를 가져왔다.

레벨 4를 노렸던 레이백 스핀을 레벨 3(스리)로 통과한 김연아는 스텝 시퀀스 역시 레벨 3로 처리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의 GOE는 각각 0.79점과 1.14점으로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연아는 마지막 관문인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 레벨 4를 이끌어내며 기분 좋게 연기를 마쳤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앞두고 있는 김연아는 생애 마지막 쇼트 프로그램이 끝나자 밝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태극기를 들고 응원에 나선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주는 여유 또한 잃지 않았다.

김연아가 1위를 확보한 사이 예상 밖의 인물들이 경쟁자로 급부상했다.

홈 관중의 일방적인 성원을 등에 업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7·러시아)는 74.64점으로 2위로 올라섰다. 김연아와는 불과 0.28점 차이다. 소트니코바는 '클린' 연기로 김연아를 턱밑까지 추격하며 프리스케이팅에서의 접전을 예고했다.

이탈리아의 베테랑 카롤리나 코스트너(27)는 74.12점으로 3위에 올랐다. 2006년 토리노 대회(9위)와 밴쿠버 대회(16위)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코스트너는 첫 메달 획득의 가능성을 밝혔다.

반면 아사다 마오(24·일본)는 주무기이자 약점이기도 한 트리플 악셀 점프에 발목을 잡혔다. 아사다는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던 중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55.51점을 얻는데 그쳤다. 16위 기록이다.

다크호스로 분류됐던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6·러시아) 역시 65.23점으로 부진, 5위에 머물렀다.

한편 김연아에 앞서 출전한 김해진(17·수리고)은 54.37점으로 중간 순위 7위에 랭크됐고 박소연(17·신목고)은 49.15점으로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선수 모두 24위 이내 순위를 확보하면서 프리스케이팅 진출권을 획득했다.

<뉴시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