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도당 “문창극 도민들에게 사죄해야”
정의당 도당 “문창극 도민들에게 사죄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4.06.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창극 총리후보자의 4.3 망언과 관련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지명 철회와 함께 제주도민들에게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2일 논평을 통해 "일제의 식민지배와 남북 분단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했던 문창극 총리후보자가 제주의 4.3항쟁을 공산주의자들이 주도한 반란이란 망언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제주의 4.3은 오랜 기간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이 온 힘을 기울여 진상조사와 유적 발굴, 역사적 평가들을 통해 국가적 폭력에 의한 비극적인 민간인 대량 학살이었다는 평가를 내렸고 이는 여야와 좌우를 막론한 공통된 역사인식"이라고 설명했다.

도당은 "제주도민들은 희생자를 추모하는 4.3 평화공원에 민간인 희생자와 더불어 군인과 경찰쪽 희생자들도 나란히 같이 봉헌해 화해와 상생이라는 시대의 정신을 기렸다"며 "그런데 일본의 아베정권이 여전히 식민지배와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재를 부정하는 마당에 정부가 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을 정당화하고 4.3을 폄훼하는 발언을 한 인사를 총리후보로 지명한다는 것은 정부의 역사인식이 후보자와 같은 수준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노무현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추념일로 지정한 첫 해, 이러한 낡은 인식에 사로잡혀 있는 비정상적인 극우인사가 총리후보자로 지명된데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도민을 대신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도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문창극 총리후보자의 지명 철회와 함께 문창극 후보자는 제주도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