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들불축제, 시청자 1억 명 美 공중파 TV 방영
제주들불축제, 시청자 1억 명 美 공중파 TV 방영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5.03.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공영방송 PBS 촬영팀 ⓒ뉴스제주

제주의 문화 아이콘인 '해녀'와 '들불축제'가 미국 공중파 TV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으로 방영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최갑열)는 한국관광공사 공동으로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에 걸쳐 미국 공영방송 PBS 촬영팀을 초청, 제주의 독특한 문화 콘텐츠를 테마로 한 다큐멘터리 제작 지원에 나섰다.

'Barefeet with Mickela Mallozzi'라는 프로그램으로 제작되는 이번 다큐멘터리는 전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와 독특한 행사 등을 집중 조명하며 미국 및 캐나다 전역에 방영되는 인기 프로그램으로 매달 1억명 이상의 시청자를 보유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관광 시장 다변화와 특히 구미주 등지로 시장공략을 위해 대한민국 우수축제인 들불축제와 세계적으로 고유한 우리의 해녀문화를 집중 조명해 제주만의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 홍보를 중점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본 팸투어단은 3박4일 일정으로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과 해녀박물관, 들불축제 현장을 카메라로 담아 30분 분량으로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올해 상반기내 미국 전역으로 TV 방영할 예정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미국 등 구미주 관광객의 경우 아시아 지역의 고유 문화에 대해 많은 호기심을 보인다” 면서 “지역(LOCAL)과 문화(CULTURE)는 지속가능한 제주관광을 위해 육성해야 할 핵심콘텐츠로 앞으로 지역밀착형 콘텐츠 개발과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