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나 지금이나 변함 없는 크루즈 관광패턴
예나 지금이나 변함 없는 크루즈 관광패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5.03.26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루즈 제주관광, 왜 논란인가] ③
제주도의 현 크루즈 관광정책으로 문제 해결될까
한 척에 2000명이나 되는 관광객들을 싣고 제주항으로 입도하는 크루즈 관광객들이 한 해 지날수록 크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 38만 명, 지난해엔 59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도 65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크루즈 선박을 타고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도는 이러한 관광객 수용을 위해 400억 원이 넘는 도민 혈세를 투입해 제주항국제여객터미널을 짓고 있다. 그런데 이를 통해 들어 온 관광객들이 제주에 와서 면세점 쇼핑만 하고 다시 배타고 돌아간다면? 그동안 숱하게 제기돼 온 이 문제점이 올해 들어선 고쳐졌을까? <뉴스제주>는 크루즈 선박에서 내려 대략 6시간 동안 제주도를 돌아다닌 관광객들의 동선을 쫒아가봤다. [편집자 주]

■ 아래는 글을 싣는 순서.

[1] 크루즈 관광객, 이들은 제주 어느 곳을 다닐까
[1-1] 비와서 그랬다고 치자, 맑은 날에는?
[2] 5∼6시간 동안 제주가 벌어들인 돈은? 면세점 2억 vs 지역경제 500만 원?
[3]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 크루즈 관광패턴
[3-1] 제주도의 크루즈 관광정책, 현재 모습은?

[4] 제주도가 제시한 대안, 1. 기항 8시간 미만 '입항제한'... 실효성은?
[4-1] 대안, 2. 도내 지역여행사 참여 시 선석 입항 우선권 부여... 하지만 갈 길이 멀어

▲ 크루즈 관광객들이 면세점 외 소비하는 곳이라고 해봐야 공영관광지 입장료와 용두암 입구 근처에서 파는 간식거리가 대다수다. ⓒ뉴스제주

#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 크루즈 관광패턴

2013년에는 13척의 크루즈 선박이 184회에 걸쳐 38만 명의 관광객들을 제주로 실어 날랐다. 그 다음해 2014년에는 16척, 242회, 59만 명이 다녀갔다. 지난해 국내에 들어 온 외래 크루즈 관광객은 95만 6000명이다. 이를 감안하면 전체 외래 크루즈 관광객 중 61.7%가 제주에 온 셈이다. 그만큼 제주관광이 국내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는 점을 나타낸다.

올해엔 지난 19일까지 총 33회에 걸쳐 4만 5780명(4만 3758명이 중국인이다)이 제주를 찾았다. 제주도는 올해 65만 명 이상의 크루즈 관광객들이 제주에 들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2017년에 아시아지역 크루즈 관광객이 37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16일부터 20일까지 제주항엔 총 3척의 크루즈 선박이 5회 입항했다. 관광객들은 하루 평균 대략 6시간 동안 머물렀다. 관광에 소요되는 시간이 아니라 배가 제주에 기항하는 시간으로 따지면 하루 평균 8.9시간이다. 승·하선 시간을 제외하면 6시간 정도가 되는 것이다.

짧으면 제주관광이 5시간이 채 안 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되니 여행사들은 이 짧은 시간 안에 최대수익을 꾀하기 위해 크루즈 관광객들을 공영관광지나 입장료 징수가 없는 곳을 둘러보게 한 후 면세점 쇼핑으로 하루 관광일정을 짠다.

지난 2013년 11월께 4시간 가량 머물렀던 코스타 아틀란티카호의 관광객들이 딱 이랬다. 용두암을 둘러보고선 면세점 갔다 오고 그걸로 끝이었다.

이러한 관광패턴은 2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똑같다. 크루즈 산업 관련 제주도청 관계자들이나 제주관광공사, 제주도관광협회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매우 잘 숙지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고쳐지지 않을까. 가장 큰 이유는 크루즈 관광 발전 속도에 비해 선제적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데 있다. 관광객이 날로 증가하고 있으니 자연스레 소비가 늘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심리에 빠져 있었던 것이다.

제주도는 부랴부랴 대책마련에 고심이다. 공사와 협회 관계자 모두 머리를 맞대고 발전전략을 구상하고 있으나 이제야 걸음마 단계다. 그렇다면 언제까지 이 사태를 두고 봐야 하나.

▲ 제주항에서 내린 관광객들을 태운 대부분의 관광버스가 제주민속박물관으로 향했다. ⓒ뉴스제주

# 제주도의 크루즈 관광정책, 현재 모습은?

대책 마련이 늦었지만 제주도는 크루즈 관광객의 보다 많은 유입을 통해 낙수효과 극대화를 위한 여러 정책을 차분히 가동 중이다.

우선 제주도는 기항지 관광에 골목상권 프로그램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관광객들이 시내 권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제주외항 크루즈부두와 지하상가, 동문시장 등 원도심 상권을 연결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셔틀버스는 주로 FIT(Free Individual Tour, 개별관광객)나 크루즈 승무원들이 이용하고 있다. 제주도 해양산업과 관계자는 “중앙지하상가 상인회에서 보고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셔틀버스를 이용해 제주관광에 나선 관광객들이 5억 4000만 원을 소비했다”고 말했다.

도는 롯데관광개발주식회사 측과 크루즈 관광객 투어 MOU를 체결해 원도심 상권에서 관광객들이 쇼핑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4일 코스타 빅토리아호를 타고 제주에 입항하는 관광객 600명을 원도심 상권으로 유도한 바 있다고 밝혔다.

비록 일회성적인 이벤트에 그쳐 보이지만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경우 낙수효과의 좋은 모델로 자리 잡아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는 롯데관광(주)이 코스타 크루즈 선사의 한국 기항지 전담 여행사여서 가능한 사례라 제한적이다.

도는 이러한 사례를 확장시키기 위해 다른 선사에서도 제주경제에 직접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관광객들에게 제공할 경우, 선석 배정권을 우선 부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와 함께 도는 크루즈 선박에 제주산 농수축산물과 삼다수를 크루즈 내 선식으로 공급하고 있다. 선식 공급 정책으로 지난 2013년에 1100만 원에 불과했던 것이 지난해엔 2억 1500만 원 규모로 급증했다.

공급되는 물품은 삼다수를 비롯해 양배추, 무, 계란, 넙치살, 아이스크림, 대두유 등 선사에서 요구한 물품들이다. 크루즈 선식 공급은 2013년 12월 제주도와 제주도개발공사, 농협중앙회제주지역본부, 선식공급업체인 한일후지코리아(주) 4자간 업무협약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돼 왔다.

또한 제주도는 크루즈 선식 공급 확대를 위해 선식공급 실적에 따라 선석배정 인센티브를 차등 부여하고, 선사 대상 팸투어를 실시하면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선식 공급과 FIT 셔틀버스, 이제 갓 시작된 일부 관광객 원도심 투어 외에 특별히 크루즈 관광을 통해 제주경제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정책은 없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