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책 줄게 헌 책다오" 제9회 제주 책 축제
"새 책 줄게 헌 책다오" 제9회 제주 책 축제
  • 최연주 기자
  • 승인 2015.10.0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제 '책과 함께 행복을 꿈꾸다'
체험, 강연, 공연 등 7개 마당으로 구성

 
책들의 가을소풍 제9회 제주 책 축제가 오는 17일부터 18일 양일간 제주시 신산공원과 제주영상미디어센터에서 열린다.

제주도교육청이 주최하고 제주중등국어교육연구회와 제주초등국어교과교육연구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책과 함께 행복을 꿈꾸다'를 부제로, 독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초·중등 교원 뿐만 아니라 도내 도서관, 학교 도서관, 독서 관련 단체, 연구회, 학교 등 37개 단체의 노력으로 준비됐다.

이번 축제는 울림마당, 강연마당, 경연마당, 특별체험마당, 공연마당, 체험마당, 책 교환마당 등 총 일곱마당으로 구성, 운영된다.

개막식을 겸한 울림 마당은 17일 오후 4시 제주영상미디어센터 뒤뜰에서 열린다.
울림마당에서는 독서수첩 우수상 시상을 비롯해 앙상블과 난타 공연, 시낭송, 동화 구연 등을 만날 수 있다.

강연 마당은 제주영상미디어센터 대극장에서 '10대를 위한 인문학 강좌'가 운영된다. 17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는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가 "행복을 꿈꾸다"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18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는 제주 작가 김수열 시인이 "꿈을 키우는 인문학"을 주제로 중·고등학생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실시한다.

경연 마당에서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독서골든벨이 진행된다. 독서골든벨은 현장에서 1시간 전에 접수해 실시되며, 지정도서는 '처절한 정원(미셸 깽 지음)'이다.

특별체험마당은 아동문학동인 동화섬의 ‘움직이는 동화책으로 만나는 제주전래동화 구연’이 실시된다.

공연마당은 제주영상미디어센터 대극장과 다목적실에서 펼쳐지며, 대극장에서는 화북초등학교 이야기 선생님들이 들려주는 칸타스토리아 ‘칭찬 초대장’이, 다목적실에서는 그림자로 만나는 신나는 동화 속 세상 그림자극 ‘빨간 모자’, 책과 함께하는 제주 돌담 이야기 인형극 ‘흑룡만리’가 공연된다.

체험마당은 시화 액자 만들기, 우화 동화책 만들기, 압화책갈피 만들기, 동화 속 주인공으로 필통 만들기 등을 비롯해 32개의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책교환마당에서는 헌 책 3권을 새 책 1권으로 바꿔주고, 헌 책끼리도 맞교환하는 책 장터가 열린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제9회 제주 책 축제를 계기로 책 읽는 제주 만들기 범도민 운동이 확산돼 책 읽는 습관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