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선거에 포기하지 말고 반드시 투표로 응징(?)에 나서야!!”
“깜깜이 선거에 포기하지 말고 반드시 투표로 응징(?)에 나서야!!”
  • 밀감
  • 승인 2016.03.21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감(蜜柑)의 시사만평]

- 올해 총선, 후보자 정책검증보다 정쟁(政爭)으로만...유권자들 ‘혼란’

“도대체 어느 후보가 이번 총선 후보자로 뽑힌 건가요?”
“언론에 후보자들 공약을 내놓았다고 하는데, 전혀 몸으로 느끼지 못하는 이유는 뭔가요?”
“이번 총선만큼 깜깜이 선거가 있었나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을 전혀 고려치 않고 ‘그들만의 리그’를 내세운 정치꾼들...더 이상 선거에 관심 없어요!!”

▲ ⓒ뉴스제주

오는 4.13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제주도민들은 물론 전국적인 유권자들은 각 지역 총선에 나선 후보들을 검증할 시간과 더불어 정책을 분석할 여력이 없다.

이것이 현재 대한민국 여당과 야당 국회의원들, 그리고 이들이 구성된 국회가 주인인 국민들에 대한 무시를 넘어선 제멋대로 정치꾼들의 전형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작태다.

국민들의 여론과 각 언론이 매일 대한민국 정치와 이를 수행하는 구성원인 국회의원에게 비난과 질타에서도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만의 리그’에 따른 실리추구로 인한 정쟁에만 열중하는 모습을 보여 다시 한 번 국민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전국적인 작태의 향연(?)속에서 제주지역도 이러한 흐름을 이어나가는 모양새다.

현재 제주지역은 4.13 총선에 제주시갑, 제주시을, 서귀포지역 등 3개 선거구별로 각 정당별 후보들을 내놨다.

제주시갑에는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더민주 강창일 후보,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 제주시을에는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 더민주 오영훈 후보, 국민의당 오수용 후보가, 서귀포지역은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 더민주 위성곤 후보가 국회 입성을 위한 치열한 본선을 치르게 된다.

현재 제주는 ▲ 제2공항 건설 및 추진과 관련된 갈등, ▲ 각종 난개발로 인한 청정자연 훼손, ▲ 무분별한 중국 및 외국 투기성 개발, ▲ 제주의 아픔인 4.3 완전 해결, ▲ 제주감귤 등 1차 산업 악재, ▲ 청년 일자리 문제, ▲ 아파트와 토지 등 부동산 과열, ▲ 제주관광산업 경쟁력 약화, ▲ 제주특별자치도 위상 정립 및 재원 확보 등 현안이 넘쳐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작금의 제주를 포함한 대한민국 선거판은 정책과 공약 알리기보다는 정당 간 이전투구 및 상대 후보의 약점이나 비리를 폭로하는 네거티브 선거에만 집중하고 있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또한, 정치력 1%인 제주에서는 후보에 대한 검증과 분석을 통한 선택이 선거의 중심이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중앙당의 논리가 여전히 제주 정치에 막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어 지역 현안 문제는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

특히, 이번 제주에서의 총선은 역대 선거에서 볼 수 없는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우려를 낳고 있다.

현재 제주시 3개 선거구에서는 당내 경선을 치루는 과정에서 각종 의혹들이 불거지면서 지역현안에 대한 각 후보들의 정책 검증 시스템은 사라진 지 오래됐다.

이에 일부 유권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현안타계를 위한 기댈 후보가 없다며 신성한 권리인 투표를 포기하겠다는 말을 하고 있을 정도로 이번 총선에 대한 유권자들은 실망을 넘어 패닉상태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국민을 무시하고 그들만의 리그에만 몰입하는 역겨운 정치인들에게 선거의 무서움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서라도 포기하지 말고 변화에 대한 희망을 갖고 투표에 나서야 한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은 권리일 뿐만 아니라, 민주시민의 의무라는 사실을 명심 또 명심해야 할 것이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