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양 행정시장 선임, 공직자 배제되나?
이번 양 행정시장 선임, 공직자 배제되나?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05.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조직안정보다 쇄신 선택 가능성 제기
공직자 배제되면 정치인 혹은 법조인 유력할 듯

▲ ⓒ뉴스제주
제주시와 서귀포시 등 양 행정시장 전국 공모가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 이번 행정시장 공모에서 공직자 배제원칙 방침이 윗선에서 내려왔다는 소문이 돌면서 도청이 발칵 뒤집혀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11조의 규정을 근거로 김병립 제주시장과 현을생 서귀포시장의 후임으로 양 행정시장의 공모를 전국 단위 응모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양 행정시장 선임은 원희룡 지사의 ‘하반기 조직 안정’ 혹은 ‘공직 쇄신’중 어느 쪽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인선결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제주시와 서귀포시 행정시장으로 거론되는 이들만 족히 10여명은 훨씬 넘고 있는데, 이들의 이력은 전직 도의원, 전. 현직 공직자, 언론인, 법조계 인사, 교수, 기업가 혹은 대기업 임원 등 화려하다.

이들 대부분은 원희룡 지사와의 지연 및 학연 등으로 연결된 인적 스펙트럼 구성원 중 하나로 분류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4일 저녁부터 공직사회 내 일각에서 이번 양 행정시장 인선에서 공직자 배제방침이 떨어졌다는 소문이 돌면서 해당 소문 근원지에 대한 사실여부에 의견이 분분했다.

해당 소문에 의하면 원 지사가 비공식 라인을 통해 ‘민선 6기 출범 당시인 상반기에는 조직안정 차원에서의 행정시장 선임이였다면, 하반기는 공직쇄신 차원에서 인선이 될 것’이라는 주문(?)을 해당 부처에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이러한 원 지사의 메시지는 이번 하반기 양 행정시장 선임은 공직자 배제의 원칙을 세웠다는 것으로, 이러한 소문은 마치 사실인양 조용히 그러나 강하게 퍼져 나가는 형국이다.

이에 대해 제주정가 관계자는 “현재 민선6기 조직 내 국장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은 원 지사가 임기 중반기를 운영해 나가면서 그나마 신뢰감을 통해 인정하는 인사들”이라고 전제 한 후 “일부에서 이들이 원 지사의 차후 정치적 행보(?)를 위해 행정시장으로 갈 거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지금 그들이 모래성 같은 구조 내 조직에서 빠져 나가면 원 지사는 하반기 성과를 내야 하는 심적 부담감과 더불어 새로 조직을 세팅해야 하는 난관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며 “또한, 전직 공직자들도 지난 총선과 그동안 행보를 통해 하반기 조직쇄신 기조와 어울리지 않다는 도민 판단을 원 지사가 분명히 느끼고 있을 것”이라며 이번 양 행정시장 선임조건에서 전. 현직 공직자가 우선 배제될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소문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바 없다”며 분명한 선을 그은 후 “설상 그런 이야기 있다 해도 우리가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며 더 이상 언급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26일 오후5시까지 양 행정시장 전국 공모에 한명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마지막 날인 27일 마감시간에 공모자가 대거 몰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