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레탄 트랙 전수조사 결과 발표..미루는 이유는?
우레탄 트랙 전수조사 결과 발표..미루는 이유는?
  • 우장호 기자
  • 승인 2016.06.24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지난 20일 검사결과 취합 데드라인, 이미 결과 알고 있어
관련부서 대책도 마련되지 않아..학생 안전 뒷짐 논란

제주도내 우레탄트랙이 조성된 173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유해성 전수조사 결과가 이미 나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교육청이 유해성이 검출된 학교의 학생 운동장 출입을 방치하고 있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교육청은 내부적으로 이달 20일까지 각급학교의 우레탄트랙 유해성검사 전수조사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취합하기로 했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3월 24일 시도교육청 담당 장학관 회의에서 오는 6월 말까지 전국 2천8백여개 학교에 설치된 우레탄 트랙 전체에 대해 유해성 검사를 하기로 결정한 것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제주도교육청은 당초 예정일보다 이틀이나 늦어진 22일에서야 그 결과를 모두 취합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여 개가 넘는 학교에서 늦장 보고를 했기 때문이다.

보고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주지역은 섬지역 특성상 조사관이 시료채취를 위해 오가는 시간도 감안해야하고, 한꺼번에 조사가 몰리다보면 늦어질 수도 있는 등 애로사항이 있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의 설명과 달리 국내 유수의 우레탄 트랙 유해성 검사기관에 검사 시일이 얼마나 걸리는지 문의하자 시료만 채취하면 결과는 빠르면 5일, 늦어도 10일 내에 나온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검사결과가 나오면 의뢰학교에 이메일로 즉시 통보까지 해준다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유해성 전수조사 관련 공문을 지난 3월 28일 각급 학교 보낸 바 있다. 일선 학교는 조사 마감일인 6월 17일까지 80여일이라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

결과 취합만 늦어진 것이 아니다. 도교육청 관련부서는 유해성 검사 결과가 취합된 이후에야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타 과와의 의견도 아직 통일된 것이 없어 도교육청 차원의 대책발표는 다음 주가 돼서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도교육청 관계자는 “섣불리 운동장 폐쇄 조치를 해서 번복하는 등의 일이 발생하면 행정에 대한 불신이 생기기에 신중히 접근하자는 차원에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행정에 대한 불신은 마땅히 해야 할 조치를 게을리 했을 때 만들어지는 것이지, 더 나은 조치를 목적으로 행정에 수정을 가했을 때 생기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 지난 3월 환경부에서 우레탄 트랙 유해성 검사를 위해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뉴스제주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제주도교육청은 <뉴스제주>의 6월 10일자 보도대로 지난해 4월 제주보건환경연구원이 도내 48개 학교 및 공공체육시설에 설치된 인조잔디 운동장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활동 공간 인조잔디 유해성 실태조사’ 결과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 이후 제주도교육청은 제주보건환경연구원에 자료를 요청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22일 관련부서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협조공문은 기안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제주학생들은 납 범벅 운동장이라는 유해환경과 학생 안전에 뒷짐을 지고 있는 행정까지 염려해야 하는 위치에 놓여 있다.

교육감이 당선 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던 학교운동장 유해성 문제다. 교육감 임기 반환점을 도는 지금 시점에는 방안이 미리 마련됐어야 하지 않은가.

전수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에야 대책 마련에 부산을 떠는 교육당국이야말로 학생안전의 가장 큰 장애물이라는 시선이 나오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