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잡는것이 아닌 키우는 수산으로”
“이젠 잡는것이 아닌 키우는 수산으로”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09.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해양수산연구원, 상반기 해녀 소득자원 홍해삼 등 125만 마리 방류

제주연안 자원회복과 더불어 어민소득 증대를 위해 수산종자 125만 마리가 마을어장에 대량으로 방류된다.

▲ ⓒ뉴스제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양희범)은 지난 4월부터 연구원에서 직접 어미로부터 수정란을 생산하여 상반기에 종자 생산한 말쥐치 10만 마리, 돌돔 15만 마리, 홍해삼 100만 마리를 제주도 연안 마을어장에 방류해 나간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지난 9월 13일 오전 11시 30분에 오조항 주변해역에서는 수산 자원의 소중함과 자원 조성에 대한 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성산읍 동남초등학생 및 어업인들이 함께 돌돔 어린물고기 5만 마리를 직접 방류하는 체험 행사도 진행됐다.

이와더불어 말쥐치 종자 5만 마리와 돌돔 종자 5만 마리는 방류시 생존율 향상 및 방류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난 7월 중순에 도내 항포구에 설치된 가두리에 입식 후 환경 적응 훈련을 시켜 가두리를 해체하는 방법으로 방류하고, 그 효과 분석도 병행해 나간다.

특히, 홍해삼의 경우도 0.1~0.5g 급 소형종자를 항내 정온해역에 그물 케이지망을 설치하여 일정기간 순치사육 후 방류 할 계획이다.

이 방류방법은 항내 사육기간동안 환경적응 및 항내 주변의 풍부한 유기물을 먹이원으로 섭이토록하여 성장 및 생존율 높이기 위함이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다금바리 등 어류 종자 20여만 마리와 오분자기 30만 마리, 홍해삼 50만 마리 등 100만 마리를 생산하여 제주 연안 어장에 방류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주지역 특산 품종이면서 점차적으로 사라져 가고 있는 고부가가치 품목을 발굴하여 방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