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아직도 승리에 목마르다!!”
제주유나이티드, “아직도 승리에 목마르다!!”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09.3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제주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윗물에 만족하지 않고 아시아 무대를 향한 발걸음을 재촉해 나간다.

제주는 10월 2일 오후 2시 순천팔마운동장에서 열리는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격돌한다.

현재 제주는 13승 7무 12패 승점 46점으로 리그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상주 원정에서 5-1 대승을 거두면서 3년 연속 상위 스플릿 진출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제주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특히 전남전은 상위 스플릿 진입을 앞두고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이 주어지는 3위 울산(승점 48점)과의 격차를 줄이고 5위 전남(승점 43점)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는 중요한 승부처다.

현재 제주 분위기는 좋다.
최근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를 질주하고 있으며 포백에서 스리백 전환 후 완벽에 가까운 공수 안정(10골-4실점)을 꾀하고 있다.

전남 킬러인 송진형(상대득점 3골)의 공백은 아쉽지만 팀내 최다 공격포인트(10골 8도움)를 기록 중인 마르셀로의 화력은 여전히 뜨겁다.

특히, 마르셀로는 지난 상주전에서도 2골을 터트리며 라운드 베스트 11에도 선정됐다.

최효진이 경고 누적(누적경고 3회)으로 결장하는 전남의 측면을 잘 뒤흔든다면 최전방과 2선을 자유롭게 오가는 마르셀로의 진가는 더욱 빛날 수 있다.

이에 조성환 감독은 "상위 스플릿 진출에 만족하면 안된다. 아직 제주는 더욱 높게 올라가 수 있다. 상위 스플릿에 진입하기 전에 전남을 잡고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