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올해산 노지감귤 유통처리계획 수립 추진
제주시, 올해산 노지감귤 유통처리계획 수립 추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10.1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2016년산 노지감귤 처리 계획량을 20만 5,000톤으로 확정하고 고품질 감귤 출하로 감귤 제 값 받기를 위한 노지감귤 유통처리 계획을 마련해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따라 제주시는 2016년산 노지감귤 20만5000톤 중 81.4%인 16만7000톤은 상품용, 15.6%인 3만 2000톤은 가공용, 나머지 6000톤은 기타 물량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상품용 감귤은 16만 7000톤으로 도외반출 13만톤, 수출 1500톤, 군납 600톤, 택배 직거래 및 도내 소비 등으로 3만 4000톤을 처리해 나간다.

이에 따라 성탄절, 연말연시, 설 명절 특수를 겨냥하고 비가림하우스 감귤 출하와 겹치지 않도록 성출하기인 올해 11월부터 오는 2017년 1월에 계획량의 80%인 10만 4000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와더불어 제주시는 감귤의 적정량 공급과 안정적인 유통처리를 위해 수출물류비, 유기질비료, 포장재비, 감귤 비가림하우스 등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제주시 관계자는 “올해 감귤은 맛이 좋아 품질관리만 잘한다면 지난해에 비해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며 감귤농가, 생산자단체, 유통인들은 비상품 격리 등 품질관리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주시는 비상품 감귤의 소비시장 유통근절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상황실 설치 및 감귤 유통 지도단속반 운영(15개반․72명)으로 취약 선과장 및 항만 등을 대상으로 중점 단속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시 본청 6급담당 120명을 관내 120개 선과장에 지도단속반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전방위 단속활동으로 유통질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