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2' 바른정당 도의원 총동원 큰절 "유승민 대통령으로"
'대선 D-2' 바른정당 도의원 총동원 큰절 "유승민 대통령으로"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7.05.07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이틀을 앞둔 일요일인 7일, 유승민 후보 제주선대위가 13명의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을 총출동 시켜 소신투표를 호소하고, 막판 도민 표심을 공략한다. 

바른정당 제주선대위(상임선대위원장 고충홍)은 이날 오후 3시 제주오일장, 7시 신제주 이마트 집중유세를 통해 "유승민 후보를 찍는게 사표가 될 것이라 걱정 하지말고, 반드시 소신 투표해서 역전드라마를 도민의 손으로 써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 선대위는 "백일을 갓 넘은 신생정당,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오로지 영세한 자영업자, 시장상인, 청년실업자, 비정규직,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 서민을 대변하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면서 힘들고 외로워도 오늘 까지 달려왔다"면서 대선 이틀을 앞둔 심정을 밝힐 것이다. 

유승민 후보 제주 선대위는 "그 어느 때 보다도 어려운 서민경제 살려내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 만들어야 만 자라나는 우리의 아들딸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다"면서 이번 대선의 의미를 강조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그동안 지역별 개별 유세와 선거활동으로 함께 하지 못했던 바른정당 소속 13명의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도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 도민들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뽑는 것이 정답"이라면서 "될 것 같은 후보 뽑은 선거가 아니라 일 잘할 후보 뽑아야 만 5년동안 도민들이 고통받지 않고,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오일장, 이마트 집중유세에 참여한 바른정당 제주선대위 도의원, 선대위원, 당직자, 지지자들은 도민께 큰 절을 올리고 "도민 여러분들이 유승민 후보를 찍으면 반드시 기적은 일어난다"고 말할 예정이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