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 공무원 거론한 고경실 시장 '청렴·감동 시정' 주문
친절 공무원 거론한 고경실 시장 '청렴·감동 시정' 주문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7.05.23 13: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경실 제주시장

고경실 제주시장이 친절 공무원 이름을 호명하며 '감동 시정' 추진과 함께 '청렴'을 주문했다.

최근 '생활체육회 보조금 비리'와 '하천 교량사업 비리' 등 공직 비리로 연일 따가운 시선을 받았던 만큼, 이를 통해 공직 이미지를 쇄신 시키고, 시민들에게 신뢰를 높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고경실 시장은 23일 오전 시장 집무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시민의 마음을 읽어내는 감동시정 추진, 시정종합모니터링 기능 강화, 국비 및 추경 예산요구사항 재점검 확보총력, 친절공무원 칭찬 모범사례 전파 등을 요청했다.

특히 고 시장은 "시민 일상생활과 직결되는 인도 및 도로 보수 등 다양한 공사와 복지 및 여가 활동을 위한 시설에 대해 부실한 관리와 홍보부족으로 시민들이 불필요하게 불편을 겪는가 하면 제주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좀 더 시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시정운영이 필요하다. 예전 공사현장에는‘공사 중’안내판 하나로 알아서 이해하란 식이었다면 지금은 공사설명을 안내하는 등 많이 달라졌다고 하지만 아직도 시민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리적 측면에서도 주변 환경에 걸맞지 않은 시설물로 이미지까지 흐리게 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시민의 마음을 읽어내는 감동행정을 펼쳐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고 시장은 친절공무원 칭찬 모범사례를 전파하기도 했다.

고 시장은 지난 금요일 조상이 남긴 토지에 대해 주소등록을 하러 종합민원실을 찾은 연로한 민원에 대해 신청토지 주소등록을 처리하면서 민원인이 미처 알지 못하는 부분까지 모두 확인해 여러 차례 방문할 사항을 한 번에 해결해 준 공무원(종합민원실 문용철 주무관)을 칭찬했다.

고 시장은 "시민을 위해 적극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모범 사례를 널리 전파해 친절하고 청렴한 공직사회조성에 힘써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제주시민 2017-05-23 14:06:30 IP 211.228
이제 물러나는것이 어떨까요? 쓰레기문제등등 하나도 잘되는것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