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비리'에 고개숙인 소방당국 "인·허가 업무 보직제한"
'납품비리'에 고개숙인 소방당국 "인·허가 업무 보직제한"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7.07.1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검찰수사 결과 밝혀진 '소방장비 납품비리'사건에 대해 제주도소방안전본부가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소방안전본부는 19일 소방교육대에서 4개 소방서장을 포함한 소방간부공무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정결의 대회를 열고 결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 할 것을 다짐하는 각서 서명식을 가졌다.

소방안전본부장을 비롯한 4개 소방서장은 소방청렴자문단과 유관단체, 신임직원 앞에서 결의문을 직접 낭독하며 부패를 차단하고 청렴소방을 실현하는데 솔선수범 하겠다고 결의했다. 

그동안 누적된 불합리한 관행을 척결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구매·계약, 민원(인ㆍ허가), 청렴, 인사조직, 소통 등 5대 분야에 대한 21개 실천 혁신안인 '소방행정·제도 혁신 실행계획'을 마련 추진했다.

추가 적으로 수의계약 기준강화 및 외부전문가가 포함된 소방장비 검사·검수 전담반 운영 등 소방행정 전 분야에 걸친 부패취약 요인을  척결하기로 했다.

'소방공무원 인사관리규정'을 전면 개정해 주기적인 순환근무를 통해 비리 발생을 원천 차단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회계 관련 업무 2년, 인ㆍ허가 업무 3년 등 특정분야 보직제한 도 기준을 설정하고, 전보 발령시 연속해 동일 보직을 맡을 수 없게 할 방침이다.

'반부패 청렴 소방조직문화 혁신 계획'을 마련해 회계·계약·납품검사·민원·인사 등 전 분야에 걸친 불합리한 관행을 폐지하고 개선할 계획이다.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앞으로 모든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항상 도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그 어떤 불법적 관행도 묵인하거나 방조 하지 않는 등 청렴을 최우선 핵심 과제로 삼아 강력히 추진해 도민사회 신뢰 회복 및 더 깨끗하고 청렴한 소방조직으로 거듭 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