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지국제병원 반대 61.6%, 찬성 24.6%
녹지국제병원 반대 61.6%, 찬성 24.6%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연대 제주지역본부, 도민 대상 여론조사 실시
녹지국제병원 전경.
녹지국제병원 전경. 국내 첫 영리병원이 될 수 있는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첫 영리병원이 될 수 있는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연대 제주지역본부와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리서치플러스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6일과 17일 이틀 동안 제주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의료연대 제주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이번 조사 결과 여론조사 대상 도민 1,000명 가운데 61.6%가 녹지국제병원 개설에 반대 의견을 나타냈으며, 개설에 대한 찬성 의견은 24,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8%로 집계됐다. 

녹지국제병원 개설에 대해서 허가해야 한다는 응답자 246명에 대해서 허가 이유를 물은 결과 도내 의료수준이 높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39.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대한 기대도 33.7%로 조사됐다. 

특히 녹지국제병원 개설에 대해서 불허해야 한다는 응답자 가운데는 영리병원이 이윤추구에 집중 할 것이라는 우려(49.8%)와 의료의 특정계층만 이용하는 등 공공성이 약화될 것(43.5%)라는 점 순으로 나타났다. 

또 녹지국제병원에 대해 영리병원이 아닌 다른 형태로의 대안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비영리법인으로의 전환 22.0%, 국공립병원 유치 59.5%, 영리병원 그대로 진행 8.5%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2018년 7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 지역 할당 추출법에 따라 19세 이상 제주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