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들, 감귤수확 도우며 민생탐방 나서
제주도의원들, 감귤수확 도우며 민생탐방 나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1.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의회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감귤 수확철 일손 돕기에 나섰다. 농가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Newsjeju
▲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의회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감귤 수확철 일손 돕기에 나섰다. 농가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지난 24일 감귤 농가 수확 현장에서 일손을 거들면서 민생탐방에 나섰다.

이날 현장 의정활동엔 김태석 도의회 의장을 비롯 강민숙, 이승아 의원과 사무처 직원 20여 명이 나섰다. 이들은 제주시 오라동 소재 한 농가를 방문해 감귤 수확을 도우면서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특히 농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가기 위해 도의회와 농가, 농협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농가주 양남호(남, 76세, 오라동) 씨는 "감귤수확 일손이 많이 모자라 걱정이었는데 많은 도움을 주셔서 정말 고맙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농협 제주지역본부 변대근 부본부장은 "제주특별자치도와 농협중앙회에서는 지난해부터  맞춤형 영농인력인 '감귤 국민수확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밭작물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국민수확단은 518명 모집 중 379명이 현장에 투입됐다. 12월 20일까지 감귤수확 또는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서 선별·포장하는 일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제주도정은 인력지원비로 5억 원(지방비 3억, 농협 2억 원)을 투입했다.

김태석 의장은 이 자리에서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어서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도의회 차원에서 도민들의 삶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현장이면 어느 곳이든 마다않고 찾아가 얘길 듣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도내 핫한 현안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지역별 ․ 분야별 ․ 계층별 도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안·현장을 가다!' 현장탐방을 정례적으로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