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BBS 개편, 지역 목소리 전달 코너 확대
제주BBS 개편, 지역 목소리 전달 코너 확대
  • 뉴스제주
  • 승인 2019.04.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영진 제주BBS 기자, 'BBS아침저널 제주' 진행 ©Newsjeju
▲ 고영진 제주BBS 기자, 'BBS아침저널 제주' 진행 ©Newsjeju

BBS제주불교방송이 지난 3월 4일 확대개편 후 한 달이 지난 지금, 청취자 호응 속 순항 중이다.

제주BBS는 지난 3월 봄 개편으로 지역의 목소리를 담은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했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오전 8시 30분은 고영진 기자가 진행하는 <BBS아침저널 제주>가 아침 출근길 생생한 지역의 소리를 전하고 있다. 

특히 화요일과 수요일에는 인터뷰 코너를 마련해 도내 이슈를 두루 모아 살펴보고, 목요일  집중인터뷰 시간을 통해 제주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과 심층적인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일 오후 9시부터 한 시간 동안 방송되는 <메모리IN제주>에서는 이혜승 PD가 귀에 익은 팝뮤직으로 청취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제주 추억의 장소를 돌아보는 ‘Try to remember’, 제주 사찰을 소개하는 ‘제주 사찰 탐방, 그곳에 가면’, 제주 뮤지션의 음악을 함께 듣는 ‘채박동원의 제주 송북’ 등 도민의 삶과 사찰, 문화를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다. 

또 주말 오전에는 <BBS 뉴스왓>을 신설해 지역 시사와 교계뉴스를 심도 있게 전하고 있다.

토요일은 장성수 제주대학교 교수가 도내 불교계 인사와의 대담을 통해 생생한 제주불교계 이야기를 전하고, 일요일은 제주도의원을 지낸 김영심 하천마을재생포럼 제주아리 이사장이 도내 각계 인사와 함께 제주 지역 주요 이슈를 집중 분석하고 대안을 찾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제주BBS는 평일 오후 5시 20분에 방송되는 <BBS 4.3 캠페인-제주불교 수난의 흔적을 찾아서>를 통해 제주 4.3의 역사를 알리고 있다. 

무원 스님(관음사 포교국장, 제주불교문화대학 부학장)의 내레이션과 각계각층의 인터뷰를 통해 4.3 당시 폐사된 사찰과 희생된 스님의 이야기 등 불교계에서 감내해야 했던 아픈 역사의 발자취를 담아내고 있다. 

BBS제주불교방송은 제주시 권역에서 주파수 94.9MHz를 통해 들을 수 있으며, BBS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방송을 듣고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