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이상 삼나무 꽃가루 노출시 알레르기 발병 높아져”
“2년이상 삼나무 꽃가루 노출시 알레르기 발병 높아져”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8.0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환경보건센터 연구팀, 국제저명학술지 발표
▲ 이근화 교수. ©Newsjeju
▲ 이근화 교수. ©Newsjeju

삼나무 꽃가루에 오랜 동안 노출될수록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지정 제주대학교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센터장 이근화, 강주완ㆍ서지영 교수)은 연구결과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은 제주도에 거주한 기간에 따라 1년 이하로 거주한 경우에는 3.8%, 1~2년 사이 거주자는 1.8%, 2~3년은 8.5%, 3~4년은 10.3%로 통계학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7일 밝혔다.

특히 4~10년 거주자에서는 14.8%, 10년 이상은 19.1%의 높은 감작률을 보였다.

또한 이러한 감작률이 유의하게 증가하는 거주기간을 분석했을 때 25개월 이상 제주도에 거주했을 경우가 25개월 이하에 비해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이 약 3배정도 높게 나타났다.

이 결과는 25개월 이상, 즉 2번 이상 삼나무 꽃가루 계절에 노출된 경우에 삼나무 꽃가루에 대한 감작률이 유의하게 증가함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다만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거주한 경우에는 삼나무 꽃가루에 대한 감작률이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 양상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는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이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는 안정기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꽃가루에 대한 감작이 모두 증상이나 질병과 연관성을 보이는 것은 아니어서 결과 해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연구결과 논문은 지난 7월 국제저명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에 ‘한국 성인에서 일본 삼나무 꽃가루 계절의 노출 횟수에 따른 감작률 증가’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발표됐다.

한편, 제주대 환경보건센터는 2008년 환경부로부터 알레르기질환센터지정을 받은 이후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연구와 더불어 도내 알레르기질환에 대한 조사, 분석, 모니터링, 대상자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