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직노조 이어 제주YWCA도 불매운동 지지
공무직노조 이어 제주YWCA도 불매운동 지지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8.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규제 즉각 철회하고 과거사 사죄해야"
▲ 사진 출처: 뉴시스. ©Newsjeju
▲ 사진 출처: 뉴시스. ©Newsjeju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항하기 위해 시작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공무직노조에 이어 제주YWCA도 불매운동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일본은 지난 7월 1일 한국에 대한 수출을 규제하고 이후 8월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함으로써 '한국을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규정했다.

이에 제주YWCA와 서귀포YWCA는 8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차별없는 안정적인 무역과 투자환경을 실현하고 시장개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한 ‘오사카 G20 정상회담’에서 체택된 정상선언문에 위배되는 조치"라고 규탄했다.

특히 "이는 일본 정부의 한국을 향한 경제적 보복이다. 일본은 2차대전의 전범국으로서 철저한 자기반성으로 국제사회의 신뢰를 쌓아가는 독일과는 반대로 과거사의 규명, 사과, 반성은커녕 강제징용 피해 배상문제를 언급하며 오히려 한국정부를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의 만행을 우리는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더구나 우호적 한일관계를 표방하며 우방이라 칭하더니 현 시점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함으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전락시키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아베정권의 한국을 향한 부당한 경제적 조치는 주변국들의 평화를 위협하며 경제를 무기로 발판삼은 제국주의로의 회귀이며 시대를 역행하는 행위로 이는 그동안 양국이 쌓아온 상생의 경제와 평화의 기초를 허무는 심각한 문제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 평화와 공존을 위하고 일본정부의 경제침략에 적극적으로 맞서고자 하며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일본은 동아시아 평화를 무너뜨리는 한국에 대한 모든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과거 식민지 지배의 불법성을 인정하고 진정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