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도 찢긴 일본 아베···"경제보복 좌시못해"
제주에서도 찢긴 일본 아베···"경제보복 좌시못해"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09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제주지부, 규탄 집회 단체행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진입 시도 했다가 경찰 제지에 돌아서
"독도망언에 경제보복까지···아베 정권 아웃"
▲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가 '일본 아베 규탄집회'를 열고 사진이 담긴 피켓과 욱일기 등을 찢어버렸다. ©Newsjeju
▲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가 '일본 아베 규탄집회'를 열고 사진이 담긴 피켓과 욱일기 등을 찢어버렸다. ©Newsjeju
▲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가 집회를 열고, "일본 아베는 독도 망언에 이어 경제보복까지 자행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Newsjeju
▲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가 집회를 열고, "일본 아베는 독도 망언에 이어 경제보복까지 자행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Newsjeju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우리나라 국민들이 자발적인 하나의 목소리를 집결하고 있다. 제주지역도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불매 운동에 나서겠다"는 외침이 퍼지고 있다. 학생, 시민사회, 공무원, 정치인 등 각계각층의 분노다.

9일 오전 10시는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에서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아베정권의 경제보복과 잘못된 과거사의 반성을 요구했다. 규탄집회 후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까지 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과 잠시 실랑이 후 돌아서기도 했다.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 회원(이하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 약 30명은 제주시 월랑마을 표시석 앞에서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이날 아베사진과 욱일기, 아베정권 아웃 등의 피켓을 들고 온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는 규탄사 후 피켓을 내동댕이쳤다.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 측은 "최근 아베정권은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에 불만을 품고. '백색국가' 제외라는 경제보복을 감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틈만나면 독도 침탈 망언 등 아베정권은 야비하게 우리나라를 굴복시키려 한다"며 "우리는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규탄 한다"고 말했다.

▲ 주제주일본국총사영관 진입 시도를 경찰이 막아서며 집시법 등을 언급, 더 이상 접근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결국 경찰의 당부에 수긍한 특수임무유공자 측은 발걸음을 돌렸다. ©Newsjeju
▲ 주제주일본국총사영관 진입 시도를 경찰이 막아서며 집시법 등을 언급, 더 이상 접근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결국 경찰의 당부에 수긍한 특수임무유공자 측은 발걸음을 돌렸다. ©Newsjeju

아베사진 등이 담긴 피켓을 부순 특수임무유공자 회원들은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까지 진입을 시도했다.

집회가 진행된 곳과 일본국총영사관은 노형오거리에서 횡단보도를 두 번 지나야 갈 수 있는 거리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80여명의 경력을 일본영사관 인근에 배치했다.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 측은 횡단보도를 건너며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으로 향했고, 현장에 있던 경찰은 집시법(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를 언급, 제지를 시도했다.

집시법 제11조는 외국 공관 등 100m 이내에서 옥외집회와 시위를 할 수 없다고 명시됐다. 

경찰의 제지에도 특수임무유공자 제주지부 측은 한 차례 진입을 원했지만, "경찰도 대한민국 국민으로, 존중하겠다"는 말과 함께 되돌아갔다. 

▲ 아베 사진이 구겨진 채 제주시 노형오거리 인근 보도바닥에 떨어졌다 ©Newsjeju
▲ 아베 사진이 구겨진 채 제주시 노형오거리 인근 보도바닥에 떨어졌다 ©Newsjeju
▲ 오늘 집회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경찰은 80여명의 경력을 일본영사관 앞에 배치했다. ©Newsjeju
▲ 오늘 집회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경찰은 80여명의 경력을 일본영사관 앞에 배치했다. ©Newsjeju

제주도내는 최근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확산 중에 있다. 제주평화나비를 시작으로 도의원, 시민사회 단체 등이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잇고 있다. 

주말인 내일(10일) 저녁 7시30분은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8.10 제주도민대회'가 계획됐다. 이곳에서는 아베 정권 규탄 및 친일 적폐청산을 내용의 발언들이 오갈 예정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긴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유감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막다른 길로 가지 말고, 문제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일본은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우리 역시 맞대응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우리 경제를 타격하려고 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