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안전한 추석연휴 이상무
제주경찰, 안전한 추석연휴 이상무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3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동별 맞춤형 예방 순찰 추진
가정폭력 재발우려와 학대 우려가정도 모니터링
제주지방경찰청.

추석을 대비해 제주경찰이 종합치안대책을 가동한다. 읍·면·동별 맞춤형 예방 순찰 등으로 안전한 연휴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30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종합치안대책은 9월2일~15일까지 이어진다. 

우선 경찰은 1단계(9월2일~8일까지)로 금융기관 및 심야·새벽시간대 운영하는 편의점 등을 방문해 범죄예방진단에 나선다. 이후 △자율방범 체계 등 범죄예방요령 교육 △지역관서별 순찰노선에 편입, 순찰강화 △강력범죄를 대비한 관련기능 합동 FTX훈련 등을 실시한다. 

가정폭력 재발우려가정과 학대우려가정도 전수 모니터링 하고, 기능 간 정보를 공유하는 등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이 기간 중에는 김병구 제주지방경찰청장이 자치·지역경찰관서, CCTV통합관제센터,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등 치안현장을 둘러보며 근무상황도 점검한다. 

2단계(9월9일~15일)는 읍·면·동 등 범죄취약지 순찰이 강화된다.

지역경찰, 형사 등 가용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지역별 범죄분석 자료를 토대로 순찰과 거점근무에 집중하게 된다. 주요사건 발생 시는 관할과 기능을 불문한 112총력대응으로 신속한 범인 검거에 주력한다. 

또 공·항만 및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변 등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장소는, 국가·자치교통경찰관을 선제적으로 배치해 교통사고예방 등 안전 확보에 집중할 방침이다.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평온한 추석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특별치안활동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연휴기간 집을 비울 시 문단속을 철저히 하는 등 범죄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경찰에 따르면 2018년 평균 112신고는 하루 857건이다. 그러나 같은 해 추석연휴기간은 평균 1003건이 접수됐다. 하루 평균 10.7건인 가정폭력 신고경우는 추석기간 17.4건으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