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도민공론화, 의회가 직접 나서기로
제2공항 도민공론화, 의회가 직접 나서기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2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 본회의 상정 후 가결
투표결과 찬성 25명, 반대 13명으로 청원 채택... 도민공론화 향후 어떻게 진행될지 초미관심
▲ 제주 제2공항 도민공론화를 위한 청원이 24일 제37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채택됨에 따라 제주도의회가 공론화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Newsjeju
▲ 제주 제2공항 도민공론화를 위한 청원이 24일 제37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채택됨에 따라 제주도의회가 공론화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왼쪽은 지난 23일 환경도시위원회에서 가결된 청원 동의안, 오른쪽은 24일 본회의 표결 결과. ©Newsjeju

제주 제2공항에 대한 도민공론화 청원이 24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본회의에 상정돼 채택됐다.

이에 제주도의회가 직접 도민공론화 작업을 맡아 추진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자신에겐 권한이 없다며 도민공론화를 할 수 없다고 누차 거부해왔기 때문이다.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등 제주 제2공항 반대단체들은 지난 9월 18일에 1만 2905명의 도민 서명을 받고 제주도의회에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제출했다.

이에 소관 상임위원회인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지난 23일 이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 뒤, 격론 끝에 청원 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키로 하고 통과시켰다. 제37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선 반대 명이 나왔으나 과반수를 넘은 찬성표가 명이 나옴에 가결됐다.

총 제주도의원 재적 수는 41명이며 이날 본회의장엔 40명이 출석했다. 임상필 의원은 이날 개인사정으로 본회의에 출석하지 못했다.

▲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 표결결과. ©Newsjeju
▲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 표결결과. ©Newsjeju

이 가운데 투표에 참여한 이는 40명이었으며, 찬성 25명, 반대 13명, 기권 2명으로 가결됐다.

찬성한 도의원은 강민숙, 강성민, 강성의, 강철남, 고용호, 고태순, 고현수, 김경미, 김용범, 김태석, 문경운, 문종태, 박원철, 송창권, 양영식, 이상봉, 이승아, 정민구, 조훈배, 좌남수, 현길호, 홍명환(이상 더불어민주당), 강충룡(바른미래당), 고은실(정의당), 김창식(교육의원) 등이다.

반대한 도의원은 강성균, 김경학, 송영훈(이상 더불어민주당), 강시백, 김장영, 부공남, 오대익(이상 교육의원), 강연호, 안창남, 이경용(이상 무소속), 김황국, 오영희(이상 자유한국당), 한영진(바른미래당)이다.

박호형과 김희현 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은 기권표를 던졌다.

제2공항 건설사업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내 같은 도의원들 사이에서도 찬성과 반대 의견이 제각각이어서 어떤 결론으로 도출될지 최대 관심사였으나 이탈표(반대 및 기권)는 5명에 그쳤다. 표결 직전 수합된 여론에선 가까스로 찬성이 반대보다 높게 나올 것으로 예측됐었다.

실제 표결에선 반대를 훨씬 앞지른 결과로 이어졌다. 28명 중 5명을 제외한 모든 민주당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다. 다행히 이번엔 절대 여당의 파워를 유감없이 드러냈지만, 여전히 민주당 제주도당의 리더격인 3명의 움직임은 다른 방향을 선택했다. 

김태석 의장은 찬성을, 전 원내대표였던 김경학 의원은 반대를, 김희현 부의장이 기권을 선택한 건 지난 7월 '보전지역 관리 개정조례안' 부결 사태를 부른 모습과 판박이다. 중요한 판단을 앞두고 언제 또 다시 틀어질지 알 수 없는 상태인 셈이다.

▲ 제2공항 도민공론화 표결에 앞서 제주도의회 앞에서 통과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 ©Newsjeju
▲ 제2공항 도민공론화 표결에 앞서 제주도의회 앞에서 통과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 ©Newsjeju

한편, 이번 청원건이 채택됨에 따라 제주도의회는 청원 동의안 내용대로 우선 원희룡 지사에게 다시 한 번 도민공론화를 추진할 의향이 있는지 물어볼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청원 채택에도 여전히 원희룡 지사가 도민공론화를 거부할 시, 그 대안으로 제주도의회가 직접 공론화를 추진해달라는 것이 청원의 요지였다. 때문에 제주도의회가 직접 공론화 작업에 나설 것이 현재로선 매우 높아 보인다.

허나 앞서 지적된대로 민주당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도 아직 의견합치가 안 된 상황이어서 언제, 어떤 방식으로 도민공론화를 추진해 나갈지는 현재로선 가늠하기 힘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