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도2동, 고마로馬문화축제 성황리에 마쳐
일도2동, 고마로馬문화축제 성황리에 마쳐
  • 뉴스제주
  • 승인 2019.10.2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일도2동(동장: 김덕언), 고마로마문화축제위원회(위원장: 오영진)에서는 지난10.18.(금)~10.19.(토) 2일간 『역사와 문화가 숨쉬고 현대가 공존하는 고마로를 따라...』라는 주제로 고마로 거리와 신산공원 일원에서 2,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6회 고마로 마(馬)문화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축제는 영주십경의 고수목마로 알려져 있는 고마장의 옛 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일도2동 고마로를 명품거리로 만들어 나가고자 여섯 번째 열리게 됐다.

“역사와 문화가 숨쉬고 현대가 공존하는 고마로를 따라“를 테마로 한 馬문화축제는

첫째 날(10.18)은 오후 2시30분 부터 고마로일대 축제 거리홍보(자생단체, 민속보존회)를 시작으로, 메인무대인 신산공원에서 말의 혼을 위로하고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마제와 문화프로그램, 초등학생들이 출연하는 작은 음악회, 그리고 품바공연, 초청가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둘째 날(10.19)은 오전 10시부터 자치경찰대 기마대와 취타대, 관악부, 민속보존회 풍물팀과 지역주민·관광객들이 고마로 41호 어린이공원에서 출발하여 고마로거리, 동주민센터, 신산로를 지나 신산공원 행사장까지 거리행진을 펼치며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 가운데,

오전 11시 축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축하공연, 고마로골든벨, 문화프로그램 발표회, 초청공연, 마제품 전시회 및 판매, 시식코너, 먹거리 장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노래자랑과 청소년樂페스티벌, 초청가수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축제의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제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말육회, 말뼈로 만든 말조베기 시식코너를 운영하여 제주시민과 광객객들로 큰 호응을 받았으며, 도심지 공원에서 말과 함께 사진을 찍는 포토존의 체험도 인기를 끌었다.

오영진 고마로마문화축제위원장은 “지역주민과 함께 다양한 馬관련 축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고마로를 명품거리로 만들고, 제주를 대표하는 도심속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