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밭작물 친환경농업 전환 및 지원 강화"
박희수 "밭작물 친환경농업 전환 및 지원 강화"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1.2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 선거구 박희수 예비후보
▲ 박희수 ©Newsjeju
▲ 박희수 ©Newsjeju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지역구에 나서는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주요 밭작물의 가공처리 문제 해소를 위해 친환경농업으로의 전환과 관련 지원 강화를 약속했다.

'가격폭락-유통처리난-산지폐기'의 악순환이 해마다 반복되는 제주지역 밭작물에 대한 문제 해결책으로 단계적 친환경농업 전환 및 중국 등 거대시장으로의 판로 확대 등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22일 박희수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소비자들의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관심 속 관련 시장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으나 제주지역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은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인증면적 확대를 위한 체계적인 생산기술개발에 대한 연구를 지원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가 내세운 '친환경농산물 시장 규모 추세 분석 결과(한국농촌경제연구원)'를 보면 2018년 1조7853억원에서 연평균 5.8%씩 성장해 2025년에는 2조13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런데 제주지역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은 2012년 2729ha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나타내며 2018년에는 2123.6ha까지 내려앉았다.

이를 두고 박희수 예비후보는 "지난 1980년대까지 농기계, 화학비료, 농약에 의존하는 '대단위 농장업'에 집중했던 쿠바가 20년 만에 국가 전체를 친환경농업으로 변화시킨 것은 좋은 예"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산량 감소에 대한 우려는 친환경 고품질로 변화시켜 거대시장인 중국으로까지 판로를 확대해 나가면 된다"며 "이를 통해 안정적인 농가소득을 보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60~70년간 제주는 적잖은 농약 사용으로 지하수 오염이 심각해졌을 것으로 추정되며, 오염정도도 누적돼 속도 역시 점차 빨라질 것으로 우려 된다"면서 "친환경농업으로의 변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해 나갈 때"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