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권력욕에 취한 송재호, 반성 먼저"
김영진 "권력욕에 취한 송재호, 반성 먼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2.06 13: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시 갑 지역구 김영진 예비후보
김영진
김영진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지역구 김영진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송재호 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총선 행보에 나서기 시작한 사안을 두고, "권력욕에 취한 행동을 반성하고 도민 앞에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6일 김영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 송재호 전 위원장은 '국가균형발전과 제주특별자치도 완성을 위한 소명'이라는 앵무새 같은 표현으로 총선 출마 명분을 피력했다"며 "사실상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송 전 위원장은 출마 표명 전 자신이 후보로 나설 자격이 되는지 도민들에게 물어봤어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 전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든 1등 공신이라고 자타가 인정하는 '심천회' 일원이자 민선6기 원희룡 도정 출범 이후 속칭 '송일교' 리더로 인사권 등에 깊이 개입한 권력지향형 인물"이라는 소견을 내세웠다.

또 "문재인 정부의 실세임을 내세워 원희룡 지사에게 등을 돌리고 '버르장머리 없다'는 말까지 서슴지 않은 사람"이라며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시절 곶자왈 훼손 논란이 되던 유리의성 주식을 6.4%나 취득해 배당을 받았다"고 말했다.

송재호 전 위원장에 부정적인 시선을 던진 김영진 예비후보는, 이번 출마가 '제주판 조국사태'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김 예비후보는 "송 전 의원장의 민주당 복당과 총선 출마 표명은 제2 또는 제주판 조국 사태가 재편될 것이란 우려를 감출 수 없다"며 "지난해 조국 사태의 본질은 국민의 복리와 민생에 아랑곳 없이 오로지 제 식구 감싸기와 정권 재창출에 혈안이 된 정부와 여당에 대한 국민의 정직한 분노"라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도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마땅할 정부와 송재호 전 위원장이 다시금 권력을 연장하겠다고 으름장 놓는 것과 마찬가지인 태도를 기억해야 한다"며 "주사위는 제주도민 앞에 온전히 던져졌고, 유권자는 도민이 내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거에 출마한 대다수의 후보자들이 왜 4월 총선의 이슈를 '정권심판'이라고 규정하는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스스로의 내부를 겸허히 되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소신발언 2020-02-07 16:41:50 IP 118.235
김영진 예비후보님 아무리 선거판 전략중 네거티브 전략이 있다고는 하지만 시대착오적 전략인 네거티브 전략으로는 필패입니다. 언론을 빌어 여론몰이 하시지 마시고, 카더라 통신과 '본인 마음의 소리'를 진실인양 말씀하지 말아주십시오. 예비후보님 말씀은 참 잘 하시는데 팩트체크 없는 허구가 많아 걱정스럽습니다. 남에게 손가락질 할 때 검지손가락은 남을 향하지만, 엄지손가락은 자신을 향하는 것을 아셨으면 합니다. 지금 시기에는 맞지 않는 전략으로 무조건적 헐뜯기는 정치혐오만 조장할 뿐입니다. 정정당당하게 경합하시기를 빌며 소신 발언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