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정부와 여당, 국가적 차원 경제대책 마련해야"
김영진 "정부와 여당, 국가적 차원 경제대책 마련해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2.0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시 갑 선거구 김영진 예비후보
김영진
김영진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지역구 김영진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정부와 여당은 국가차원의 경제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7일 김영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일 도정 등은 '제주를 경제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주문하면서 ▶대출상환기한의 연장과 이자감면 ▶긴급운영자금의 지원 ▶일정정기간 부가가치세환급시행 ▶일자리창출과 구인난 해소대책 ▶질병청정지역 유지의 긴급 시행과 후속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도당국의 1조원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만으로는 제주경제의 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와 도내 민주당 국회의원 3명은 정부차원의 실질적이고 실용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고"고 말했다.

또 "중앙정부의 지난 3일자 언론발표를 보면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만 있을 뿐"이라면서 "숙박업, 연회장, 외식업, 전통시장, 상점가 등 빈 가게를 지켜야만 하는 제주 소상공인과 관광업자의 근심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제주도 당국과 3명의 제주 현역의원들은 현재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경제 재난사태에 확실한 대응책 강구에 나서야 한다"며 ①일정기간 부가가치세 환급을 통한 소비촉진 대책마련 ②대출금상환기한 연기 ③소상공인특례보증 이자율을 재난특례보증 수준으로 감면 ④질병청정지역 유지 등 위기국면을 극복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정부차원의 명확한 해결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