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대설경보 해제...내일부터 기온 차츰 올라
[제주날씨] 대설경보 해제...내일부터 기온 차츰 올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1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산지에 내려졌던 대설경보가 18일 새벽 4시를 기해 해제됐다.  ©Newsjeju
▲ 제주산지에 내려졌던 대설경보가 18일 새벽 4시를 기해 해제됐다.  ©Newsjeju

[제주날씨] 제주산지에 내려졌던 대설경보가 18일 새벽 4시를 기해 해제됐다. 

또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서부앞바다 및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발효됐던 풍랑경보도 풍랑주의보로 변경됐으며, 제주도남부앞바다에 내려졌던 풍랑주의보도 곧 해제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시각 제주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산지에는 약하게 눈이 내리고 있고, 그 외 해안과 중산간 지역에서는 비 또는 눈(진눈깨비)이 내리고 있다. 

이번 대설로 한라산 진달래밭에는 84.4cm의 눈이 내렸으며, 윗세오름에도 26.3cm의 눈이 쌓였다. 

특히 내린 눈이 얼면서 도내 일부 도로는 현재까지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18일 오전 6시 기준 1100도로와 제1산록도로는 전면 통제됐으며, 5.16도로는 대형 차량은 통행이 가능하나 소형 차량은 통행이 금지됐다.   

기상청은 "중산간이상 도로(1100도로, 516도로, 산록도로, 평화로, 번영로, 남조로, 애조로, 연북로 등)에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내린 눈이나 비가 얼어 결빙되는 구간이 많겠으니 운전자들은 월동장비(체인 등)를 갖추는 등 안전운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위는 점차 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9일(수)부터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수요일 낮 기온은 9도, 금요일은 14도까지 오르겠다"고 예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