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없는 자연재해, "농작물재해보험으로 지키자"
예고없는 자연재해, "농작물재해보험으로 지키자"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2.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감, 떫은감'은 이달 28일까지, '원예시설'은 2월 24일부터 11월 27일까지 가입 가능
농작물재해보험을 자동차보험처럼 가입해야

NH농협손해보험은 2020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품목과 일정이 확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단감, 떫은감에 대한 농작물재해보험 판매가 이달 28일까지, 원예시설과 버섯은 이달 24일부터 지역 농∙축협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이 밖에 품목별 가입기간은 ▲감귤, 고추 4월 6일 ▲참다래 6월 1일 ▲콩 6월 8일 ▲양배추, 브로콜리, 메밀, 가을감자, 당근 7월 13일 ▲월동무 8월 31일 ▲마늘 10월 5일 ▲양파 10월 26일부터 가입이 가능하다.

제주지역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2017년 5717농가 3608ha 2018년 1만 279농가 7492ha로 2019년 감귤, 콩, 가을감자, 메밀, 양배추, 브로콜리, 원예시설, 당근, 월동무, 마늘, 양파 등 18개 품목 1만 7444ha에 1만 7464농가가 가입해, 매년 가입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18년 가입률은 21.5%에서 17.2%p 증가한 38.7%로 역대 최대 가입률을 기록했다.

가입을 희망하는 농가는 보험료의 15%만 부담하고 나머지 보험료는 국가와 지자체가 각각 50%, 35%를 지원하며, 도내 지역농축협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NH농협손해보험 한재현 제주총국장은 “농업인의 안정적 영농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 며 “이제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농가의 선택이 아닌 자동차보험처럼 필수가 된 만큼 올해는 모든 농가가 가입할 수 있도록 교육과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