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정부, 제주 자영업자 등 지원책 마련해야"
부상일 "정부, 제주 자영업자 등 지원책 마련해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2.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
부상일 예비후보
부상일 예비후보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을 지역구에 나서는 부상일 예비후보(미래통합당)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직면한 제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가 직접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1일 부상일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확진환자 없이 청정이미지를 유지해오던 상황이 첫 확진환자가 발생으로 제주경제 어려움도 심각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근 1개월 이상을 제주도의 여행업계 등 관광산업 종사자들과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의 어려움은 존립의 기로에 섰다고 할 정도로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도내에서는 농협과 우리은행 등 금융권과 롯데관광 등 민간차원에서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상 특별경영안정지원자금 대출에 대한 이자지원 등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라면서도 "코로나19 첫 확진환자 발생으로 현재의 상황은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악화, 재난 수준의 제주상황에 대해 정부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고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