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엽 서귀포시장 후보자 '음주운전' 용납 안돼"
"김태엽 서귀포시장 후보자 '음주운전' 용납 안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6.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주민자치연대 성명서 내고, 원희룡 도정 고위 관직자 인사 '절레절레'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명 철회하거나 김태엽 내정자 스스로 사퇴해야"  
 

최근 제주도정이 서귀포시장 후보자로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내세운 사안이 지역사회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김태엽 임용후보자가 지난 3월 음주운전이라는 과실을 저질렀기 때문인데,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옳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8일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음주운전 행정시장 임명,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제주도정은 민선 7기 제주도정 후반기 제주시장에 안동우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 서귀포시장에 김태엽 전 서귀포시장을 내정했다"며 "세간에 떠돌던 사전 내정설이 현실화됐다는 점에서 '무늬만 공모'였다는 사실이 입증, 개방형 공모제 취지를 다시 한 번 무색하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원희룡 도정은 출범초기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고위 공직자 인사를 둘러싸고 늘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툭하면 내정설이 나돌았고 소문은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고, 낙하산·회전문 인사 논란도 끊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번 행정시장 인사도 변함이 없었고, 이런 식으로 제주도가 응모자들을 들러리로 세워 형식적 공모를 할 거라면 차라리 공모 절차 없이 임명하겠다고 선언하는 게 낫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행정시장 등 절차적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지적한 제주주민자치연대는, 방향을 틀고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는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용후보자를 겨냥했다.

김태엽 임용후보자는 올해 3월 26일 밤 9시47분쯤 제주시 노형동 자택 인근에서 도로 연석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사고 후에도 김 후보자는 계속 운전을 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적발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 나왔고, 벌금 800만원을 받았다. 

주민자치연대는 "제주도정 인사의 가관은 최근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인사를 행정시장으로 내정했다는 점"이라며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행정시장에 올해 음주운전 처벌을 받은 인사를 내정했다는 것은 시민의 부정적 여론을 무시한 도지사의 인사권 남용"이라고 못 박았다.

또 "음주운전은 그 자체가 행정시장 자격에 큰 결함일 뿐만 아니라 도민의 도덕적 기준과 눈높이에 어긋나는 행위"라며 "그럼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앞으로 어떻게 시민과 공무원들에게 음주운전을 하지 말라고 계도하고 일벌백계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제주주민자치연대는 "김태엽 임용후보자의 음주운전 경력은 불문에 부치고 넘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원희룡 지사는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하는 결단을 내려야 하고, 김태엽 후보자는 스스로 사퇴하는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7일은 '전국공무원 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이하 전공노 서귀포지부)'가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용후보자를 찬성하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냈다.

전공노 서귀포지부는 "김태엽 후보자는 공직자들에게 성품과 존경을 받는 인물"이라며 '행정시 권한강화 적임자'라고 했다.

성명발표 하루만인 8일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측이 반대 성명을 내세웠다. 제주지역본부 측은 "어제 전공노 서귀포지부의 성명은 내정자와 결탁한 일부 임원의 일방적인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