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관 채울 자료 수집 중
제주문학관 채울 자료 수집 중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7.2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내년 개관 앞둬 오는 29일부터 2차 자료 수집 나서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 제주문학관의 개관을 앞두고 오는 29일부터 2차 문학자료를 수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2차 수집은 고대로부터 1980년대까지 발간된 전시, 연구, 교육 등 모든 장르의 제주문학 관련 자료를 오는 8월 21일까지 수집한다.

제주 출신이거나 제주에 거주하는 작가의 작품, 제주를 소재로 한 작품, 제주 역사와 문화 등 제주의 정체성(지역성)을 다룬 문학 관련 자료, 시기별·장르별 제주문학사를 보여줄 수 있는 문학 자료가 해당된다.

매도 또는 기증을 희망하는 개인·법인·매매업 관계자는 제주도청 홈페이지(도정소식>입법‧고시‧공고)에서 관련 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등기우편이나 전자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제주도정은 자료수집위원회와 자료평가위원회, 제주문학관건립추진위원회의 심의와 평가를 통해 자료 수집의 적정여부와 수집 가격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자세한 사항은 공고문(제2020-2231호)을 참고하거나, 담당자(064-710-3471)에게 문의하면 된다.

앞서 제주자치도는 지난 3월 24일부터 4월 24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 1차 자료수집을 통해 200여 점에 대한 평가 후 19점의 자료를 구입하고, 27점을 기증받았다.

한편, 제주문학인의 숙원으로 건립되는 제주문학관은 도민의 일상생활 속 문학 향유와 지역문인들의 창작활동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