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해 첫 폭염주의보, 오전에 이미 30도 넘어
제주 올해 첫 폭염주의보, 오전에 이미 30도 넘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28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제주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짐에 따라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8일(월)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31.4도를 기록했으며 구좌 30.6도, 한림 29.3도 등 오전부터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28일(월)과 29일(화)에는 고온다습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체감 최고기온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되며, 폭염경보는 일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면서 건강 관리에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충분히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창문이 닫힌 자동차 안에 노약자나 어린이를 홀로 남겨두지 않아야 하며,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의 가벼운 증세가 있으면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