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연구팀, 스마트형 ‘미소해충 무인자동 예찰기’ 개발
제주대 연구팀, 스마트형 ‘미소해충 무인자동 예찰기’ 개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8.1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현장 실증실험 착수 나서

제주대학교 식물자원환경전공 곤충생태학실험실 연구팀(연구책임자 김동순 교수)은 스마트형 '미소해충 무인자동 예찰기'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소장 서형호) 및 엠에스메카텍(대표 김성남)과 공동연구를 통해 진행됐으며, 시제품을 제작해 농가현장 실증실험에 나서고 있다.

이 연구 사업은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연구비 총 12억 원을 지원을 받아 지난 2018년부터 시작돼 최근 결실을 보게 됐다.

이번 개발된 스마트형 무인자동 예찰기는 야외에서 5개월 이상 스스로 작동하면서 1mm 내외 크기의 미소해충에 대한 발생정보를 고해상도 이미지로 찍어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한다. 또 이 자료를 로컬 무선통신을 통해 스마트폰이나 PC로 전송할 수 있는 장치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채소 등 작물재배에서 해충발생 예찰의 표준방법으로 적용하고 있는 황색점착트랩의 기능을 완벽히 자동화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장기간 사람이 방문하지 않고도 해충의 발생정보를 얻을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사물인터넷(Iot)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형 스마트 농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 해충 무인예찰 기술은 스마트팜 자동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핵심기술 중 하나다. 현재 무인예찰기의 해충발생정보를 바탕으로 약제살포 등 방제의사 결정을 위한 모델링까지 동시에 수행하고 있어 활용도가 더 높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예찰기 공개 시연회는 제주대 연구팀과 공동 개발자인 최경산ㆍ안정준 박사 연구팀이 참석한가운데 오는 14일 오후 1시 제주시 오등동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에서 열린다.

▲ 스마트형 '미소해충 무인자동 예찰기'. ©Newsjeju
▲ 스마트형 '미소해충 무인자동 예찰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