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급호텔 '회복세'... 여행사는 '고전'
제주 특급호텔 '회복세'... 여행사는 '고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8.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상반기 소비 영향분석 결과 발표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공사.

제주지역 특급호텔과 렌터카 업체는 점차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는 반면 전세버스 업체와 여행사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신용카드 매출자료 데이터를 분석한 코로나19에 따른 2020년 상반기 제주관광 소비 영향 분석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도내 특급호텔 매출액은 지난 2월 전년 동기 대비 약 50%까지 감소했으나 5월부터 전년 동기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으며, 렌터카 또한 2월에 전년 동기 대비 약 50%까지 감소한 이후 6월에 12%까지 회복했다. 

반면 전세버스는 3·4월 전년 동기 대비 100%까지 하락한 이후 6월 64%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며, 관광여행사는 코로나 발생 전인 1월에 전년 동기 대비 +120%에서 시작한 매출이 코로나 발생 이후 6월까지 50% 이상 감소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특급호텔과 렌터카의 매출 회복세와 전세버스와 관광여행사의 매출 급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 관광 형태가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으로 완전히 전환되는 체질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 지역 전체 소비금액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4월에 전년 동기대비 24%로 최저점을 기록하다 5월 초 황금연휴 이후 지속적으로 회복하면서 6월에는 9% 수준까지 회복했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 소비금액은 4월에 전년 동기 대비 39%까지 감소한 이후 6월에는 5%까지 회복했다. 반면 외국인 관광객은 무비자 제도 중단, 전세계적인 해외여행 규제 등의 영향으로 4월 전년 동기 대비 90%를 기록한 후 회복하지 못한채 6월에도 전년 동기 대비 81%로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빅데이터 분석과 다양한 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모니터링하고 이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지원 및 마케팅 방안 수립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